법률신문

로펌

메뉴
검색
로펌

(단독) '노동분야 전문가' 이광선 변호사, 법무법인 율촌으로


184744.jpg

 

노동법 전문가로 알려진 이광선(49·사법연수원 35기) 변호사가 법무법인 지평(대표 김지형)에서 법무법인 율촌(대표 강석훈)으로 자리를 옮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평 노동팀을 이끌던 이 변호사는 다음달 1일부터 율촌으로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평 노동팀의 구자형(42·변호사시험 3회)·김동현(41·변시 4회) 변호사도 이 변호사와 함께 율촌행을 택한 것으로 전해졌다.

 

부산동고와 성균관대 법대를 나온 이 변호사는 2003년 제45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2006년 사법연수원을 제35기로 수료했다. 같은 해 변호사로 개업해 CJ 법무팀, 법무법인 지성에서 근무했다. 2008년 지성과 지평이 합병한 후 노동 분야에서 경력을 쌓으며 지평의 핵심 파트너 변호사로 활약해왔다. 


이 변호사는 2022년 법률신문·사내변호사회·IHCF가 공동 실시한 '로펌평가'에서 노동 분야 최고 변호사에 선정됐다. 

 


<임현경·홍윤지 기자>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