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대한변호사협회

메뉴
검색
대한변호사협회

“시장 확대” “회원 소득 증대” “플랫폼 척결”

제52대 변협회장 선거 본격화

183637.jpg

 

제52대 대한변협 협회장을 뽑는 선거가 막이 오른 가운데, 후보들이 '법률시장 확대', '회원 소득 2배', '사설플랫폼 척결' 등 유권자의 표심을 잡기 위한 공약을 앞세우고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했다.

내년 1월 16일로 예정된 제52대 대한변호사협회 협회장 선거를 위한 선거운동 기간이 2일 시작됐다. 코로나19, 경기 침체의 우려 속에서 각 후보들은 회원들의 이익과 밀착된 공약을 앞세우고 유세 활동을 펼치고 있다.


기호 1번 김영훈(58·사법연수원 27기) 후보는 △변호사 소득 증대 △변호사 단결을 통한 사설플랫폼 아웃 △직역 수호 및 확대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기호 2번 안병희(60·군법 7회) 후보는 △회원 소득은 2배, 임원 특혜는 절반 △안병희의 安심시리즈 △플랫폼 문제 취임 후 100일안에 해결 등의 공약을 앞세우고 있다.


기호 3번 박종흔(56·군법 10회·31기) 후보는 △사설 플랫폼 척결 △입법을 통한 직역수호 △직역창출을 통한 법조환경 개선 등의 공약을 강조했다.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