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신문

지방검찰청

메뉴
검색
지방검찰청

(단독) ‘성남FC 후원 의혹’ 연루 기업마다 전담검사 배치

이목 쏠린 수사인력 확대

 

8888.jpg

 

"성남FC 사건 관련 수사는 이제 시작이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연루된 성남FC 후원금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 안팎에서는 이 같은 관측이 나온다. 특히 성남지청이 해당 수사인력을 50% 가까이 늘린 배경을 두고 6개 기업 고위층을 대상으로 한 수사는 불가피하다는 분석이 나온다. 성남지청이 최근 이 사건에 연루된 두산건설 전 대표와 성남시청 관계자를 불구속 기소한 데 이어, 네이버 등 다른 기업에도 강도 높은 강제수사를 진행 중이다. 검사들이 6개 연루 기업을 각자 전담하도록 하는 방식으로 편법 뇌물 공여 혐의를 집중적으로 파헤치고 있어, 검찰 안팎에서는 기업 윗선 뿐만 아니라 특혜제공 의혹을 받는 이 대표에게까지 수사가 확대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4일 법률신문 취재를 종합하면 수원지검 성남지청 형사3부(부장검사 유민종)는 최근 연루 기업 6곳에 각 검사 1명씩을 투입했다. 기존에는 이 사건 수사팀 인력이 지휘라인인 차장·부장검사를 포함해 검사 6명이었다. 하지만 내부 사무분담을 통해 검사 2~3명이 추가투입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수사에 참여하는 검사 수가 최대 9~10명으로 늘어난 것이다.

두산건설 前대표 등

불구속 기소 이어 네이버 등 고강도 수사


검찰은 이 대표가 2014~2016년 성남시장 재직 시절 관내 기업 6곳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 명목으로 160억 원을 유치하면서 특혜를 제공했다고 보고 있다.

두산건설은 50억 원 가량의 후원금을 내고, 두산그룹이 소유 중인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병원부지에 대한 용도변경 등 편의를 제공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지난달 16일 정진상 민주당 대표 정무조정실장 자택·두산건설·성남지청 등 2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이를 바탕으로 2주 뒤인 지난달 30일 두산건설 전 대표 A 씨를 뇌물공여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 성남시 전 전략추진팀장 B 씨는 제3자뇌물수수혐의로 함께 기소했는데, 두 사람의 공소장에는 이재명 당시 성남시장과 정진상 정책실장이 공모했다는 내용도 담겼다.

 

검찰 안팎, 특혜의혹 받는 이재명 대표까지

수사 확대 전망도


성남시와 관내 기업 간 고리를 규명하기 위한 수사의 속도가 빨라짐에 따라, 전현직 기업인과 이 대표에 대한 추가 기소가 이루어질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다. 네이버는 성남FC에 직접 후원을 하지 않고 공익재단을 통해 우회 지원했다는 의혹을 받는데, 검찰은 지난달 26일 네이버·분당차병원 등 10여곳을 압수수색했다. 4일에는 농협 성남시지부·현대백화점·알파돔시티 사무실 등 7곳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2018년 제3자 뇌물죄 혐의 등 고발장을 접수한 검찰은 지난해 9월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이 대표 등을 무혐의 처리했다. 하지만 고발인의 이의제기로 성남지청에 송치됐고, 사건을 넘겨 받은 당시 박은정 성남지청장이 수사를 무마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지기도 했다. 사건을 다시 넘겨 받은 수원지검의 지휘에 따라 성남지청은 올해 2월 경찰에 이 사건 보완수사를 요구했다. 경찰은 성남시청을 압수수색 하는 등 사건관계인들을 조사한 뒤, A 씨 등에 대해서는 기소의견을 냈다. 하지만 네이버 등 다른 5개사에 대해서는 혐의점이 없다고 판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