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이원석 검찰총장 후보자 "국민 목소리 경청해 기본권 보호에 힘 쏟겠다"

181008.jpg

 

8일 윤석열 정부 첫 검찰총장 후보자로 이원석(53·사법연수원 27기) 대검찰청 차장검사가 내정됐다.

 
이 후보자는 이날 오후 "국민 목소리에 더욱 겸손하게 경청하고 검찰 구성원 모두의 힘을 합쳐 국민 기본권 보호에 모든 힘을 다 쏟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검찰총장이라는 막중한 자리에 많이 부족한 사람"이라며 "(다만) 검찰의 존재이유가 국민의 생명, 안전, 그리고 재산과 같은 기본권 보호에 있는 만큼 검찰을 정의롭고 공정하게 이끌어가라는 취지로 이해하고 이 가치를 소중히 지키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이 후보자에 대해 "검찰 내 손꼽히는 수사 전문가"라며 "원리원칙에 따른 수사와 온화한 성품으로 상하 신망이 두텁고 수사 외에도 검찰업무 전반에 능통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검 차장검사 및 검찰총장 직무대행을 수행하고 있어, 검찰 지휘의 연속성은 물론 형사사법 개혁을 통한 공정한 법집행이라는 윤 정부의 법무 분야 핵심 국정과제 실현을 이끌어줄 적임자라고 판단한다"고 했다.


전남 보성 출신인 이 후보자는 서울중동고와 서울대 정치학과를 졸업했다. 1995년 37회 사법시험에 합격해 1998년 27기 사법연수원을 수료했다. 한동훈 법무부장관과 연수원 동기다.

 
그는 대검 수사지원과장과 수사지휘과장,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 대검 기획조정부장, 제주지검장을 지낸 '특수통'이다. 국정농단 사태 당시 박근혜 전 대통령 초동 수사 및 조사를 이끌었고, 한웅재(52·28기) 당시 중앙지검 형사8부장 검사와 박 전 대통령 영장실질심사에 들어가기도 했다. 윤 대통령과는 2008년 삼성 비자금 특검, 2011년 대검 중앙수사부 근무 등 인연이 깊다. 또 윤 대통령이 검찰총장 시절 이 후보자는 대검 기획조정부장으로 참모 역할을 했다.


국회 인사청문회를 거쳐 임명될 경우 윤 정부 초대 검찰총장이 된다. 검찰총장 인사청문회의 경우 국회 임명 동의는 필요로 하지 않는다. 대통령이 강행할 경우 국회 동의 없이도 임명이 가능하다는 의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