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오석준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29일로 잠정 합의

180601.jpg

 

윤석열 정부 첫 대법관 후보로 제청된 오석준(60·사법연수원 19기) 후보자의 국회 인사청문회가 오는 29일 열릴 것으로 보인다.

  

여야는 대법관 인사청문특별위원회를 구성하고 오는 29일 청문회를 개최하기로 잠정 합의했다고 16일 밝혔다.

 

특위는 18일 1차 전체회의를 열고 오 후보자 임명동의안 심사를 위한 인사청문회 실시계획서를 채택할 예정이다.


특위는 총 13명으로 구성된다. 위원장은 국민의힘 김학용 의원이 맡았고, 국민의힘에선 간사인 정점식 의원과 박형수, 윤두현, 장동혁 의원이 특위 위원으로 참여한다. 더불어민주당에선 권칠승 의원이 간사를 맡고 안호영, 김승원, 김의겸, 양이원영, 이탄희, 이수진 의원이 위원으로 활동한다. 시대전환 조정훈 의원도 비교섭단체 몫으로 특위에 참여한다.

 
김명수 대법원장은 지난달 28일 대법관후보추천위원회가 추천한 3명의 신임 대법관 후보 가운데 오 후보자를 최종 후보로 낙점해 윤 대통령에게 임명 제청했다.


오 후보자는 경기 파주시 출신으로 광성고와 서울대 법학과를 나왔다. 1990년 서울지법 서부지원 판사를 시작으로 춘천지법 속초지원장, 서울행정법원 부장, 수원지법 수석부장, 서울고법 부장 등을 거쳐 지난해 제주지법원장에 임명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