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여야 원구성 합의…과방위·행안위 1년씩 돌아가며 맡기로

여야가 22일 국회 후반기 원구성에 전격 합의했다. 전반기 국회가 종료된 지 54일 만이다. 여야는 쟁점 상임위였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이하 과방위)와 행정안전위원회(이하 행안위) 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1년씩 나눠 갖는 데 동의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22일 오전 김진표 국회의장의 주재로 회동을 갖고 국회 상임위원회 배분 등과 관련해 최종 합의를 했다. 그간 과방위와 행안위 상임위원장직을 두고 여야 이견이 좁혀지지 않았는데, 이날 민주당이 앞으로 1년간 민주당은 과방위원장을, 국민의힘은 행안위원장을 맡고, 내년 5월 30일 부터는 각 위원장 자리를 서로 바꿔서 맡는 협상안을 내놓으면서 합의가 극적으로 타결됐다.


민주당은 의석수에 따라 정무위원회, 교육위원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보건복지위원회, 환경노동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등 총 11개의 상임위원장을, 국민의힘은 국회 운영위원회, 법제사법위원회, 기획재정위원회, 외교통일위원회, 국방위원회, 행정안전위원회, 정보위원회 등 7개를 가져갔다.

 
이러한 합의 내용을 토대로 국회는 이날 오후 2시 본회의를 개최해 해당 안건을 최종 의결했다.

 
정청래 민주당 의원이 과방위원장으로 선출되고, 국민의힘에서는 당대표 직무대리이자 원내대표인 권성동 의원을 위원으로 앉히면서, 과방위 내 여야 갈등의 골이 깊어질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정 의원은 이날 본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방송의 공영성과 공익성, 중립성을 정권 마음대로 할 수 없도록 이번 기회에 못 박겠다”며 개혁 의지를 드러냈다.

 
정 의원은 그러면서 자신이 과방위원장으로 있으면서 언론·방송의 자유가 좌지우지되는 일이 없도록 관련 법을 신속하게 처리하겠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