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한덕수 국무총리 임명동의안 가결

미국변호사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이 20일 오후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지난달 3일 윤석열 대통령이 한 후보자를 지명한 지 47일 만이다.

 

더불어민주당은 한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 표결을 위한 본회의가 열리는 이날 당일까지도 의견을 모으지 못하다가 본회의에 앞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약 3시간 동안 논의를 한 끝에 찬성 의견으로 당론을 정했다.

한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은 이날 총투표수 250표 중 찬성 208명, 반대 36명, 기권 6명으로 가결됐다.

박홍근 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가결을 당론으로 채택한 이후 브리핑을 열고 새 정부의 총리라는 점을 감안해 윤석열 정부가 순조롭게 출발할 수 있도록 대승적 차원으로 의견을 모았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국민의힘 전 원내대표를 지낸 김기현 의원은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대치 과정에서 법제사법위원회 위원장석을 점거한 행위 등을 이유로 '30일 국회 출석정지' 징계처분을 받았다.

 

김 의원은 지난달 26일, 검찰청법·형사소송법 개정안을 논의할 법사위 전체회의가 시작되기 전 박광온 법사위원장이 자리를 비웠을 때 위원장석에 앉았다가 ‘점거 논란’에 휩싸였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4일 김 의원이 당시 법사위원장석을 점거해 의사 진행을 방해했다는 이유로 징계안을 제출했다.

 
국회법 제155조에 따르면 의장석 또는 위원장석을 점거할 경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심사를 거치지 않고도 본회의 의결을 통해 징계할 수 있다.


국회는 이날 본회의에서 김 의원에 대한 징계안을 무기명 표결에 부쳤고, 총투표수 268표 중 찬성 150명, 반대 109명, 기권 9명으로 가결됐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