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지인·공범 잇따라 살해 혐의' 권재찬에게 사형 구형

인천지법, 결심 공판

미국변호사

147192.jpg

 

검찰이 지인인 50대 여성을 살해하고 시신 유기를 도운 공범까지 잇따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권재찬(53)에게 사형을 구형했다.

 
인천지법 형사15부(재판장 이규훈 부장판사)
는 10일 강도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기소된 권씨에 대한 결심공판을 열었다.

 

이날 검찰은 권씨에게 사형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또 782만원의 추징과 20년간 위치추적 전자장치 부착 및 5년간 보호관찰 명령 선고도 청구했다.

 
검찰은 "A씨는 강도살인죄로 2003년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은 적이 있으나 수감생활을 마치고 출소한지 3년 6개월 만에 강도살인 범행을 다시 저질러 재범 가능성이 크다"며 "2명을 살해한 연쇄살인에 해당하고 사체를 유기해 범행을 은폐하려 하는 등 일반적인 살인 범죄와는 다른 인적 신뢰관계를 이용한 계획적 범행"이라고 구형 이유를 설명했다.


권씨는 지난해 12월 4일 오전 인천 미추홀구의 한 상가건물 지하 주차장에서 지인인 50대 여성 A씨를 목졸라 살해한 후 금품을 뺏고 시신을 승용차 트렁크에 유기한 혐의와 다음날 인천 중구 을왕리 야산에서 자신의 사체유기 등 범행을 도운 공범 B씨도 살해해 암매장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권씨가 도박으로 9000만원의 빚을 지고 신용불량자가 되자 계획적으로 A씨에게 접근한 것으로 파악했다.


권씨의 변호인은 최후변론에서 "권씨의 범행은 우발적이며 금품을 뺏으려고 계획한 것은 아니다"라며 "죄에 맞는 합당한 처벌을 바란다"고 요청했다. 권씨는 최후진술에서 "염치 없지만 피해자 유가족에게 죄송하고 잘못했다"고 말했다.

 
앞서 권씨는 2003년에도 인천의 한 전당포 업주를 살해하고 금품을 챙겨 일본으로 밀항했다 붙잡혔다. 1심에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으나 항소심에서 다른 공범의 가능성이 인정돼 15년으로 감형된 바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