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변리사 공동대리 허용' 변리사법 개정안 일단 보류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 추후 재논의키로… 불씨는 남아

미국변호사

178574.jpg

 

민사소송으로 분류되는 특허권·상표권 등에 대한 침해소송에서 변리사의 공동소송대리권을 허용하는 변리사법 개정안이 국회 산자위 전체회의에서 일단 보류됐다. 변호사 소송대리 원칙 등 사법제도의 근간을 흔드는 위헌·위법적인 법안이라고 강력 비판했던 변호사업계는 한숨 돌리게 됐지만, 산자위가 이 안건을 추후 다시 논의하기로 해 불씨는 남은 상황이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위원장 이학영)
는 9일 오전 이창양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진행하기에 앞서 이같은 내용의 변리사법 개정안을 전체회의에 상정했지만 상임위 내 반대 의견을 고려해 다음번 전체회의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결정했다.

 
이날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 측 간사인 이철규 의원은 지난 4일 열린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원회(소위원장 강훈식)에 참여하지 않았던 의원들의 의견을 추가로 듣고 개정안의 의결 여부를 심사숙고하자는 의견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 산자위 전체회의 일정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지만, 이학영 산자위원장의 임기가 끝나는 이달 말 전에 변리사법 개정안이 재논의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지난 4일 국회 산자위 산업통상자원특허소위는 변리사가 소송실무교육을 이수하면 특허 등 침해소송에서 변호사와 함께 소송을 대리할 수 있게 하는 내용의 변리사법 개정안을 의결했다. 변리사가 특허권, 실용신안권, 디자인권 또는 상표권의 침해에 관한 민사소송에서 변호사가 같은 의뢰인으로부터 수임하고 있는 사건에 한해 그 소송대리인이 될 수 있도록 하는 한편 변리사가 변호사와 공동으로 재판에 출석해 변론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현행 변리사법 제8조는 '변리사는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또는 상표에 관한 사항의 소송대리인이 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대법원과 헌법재판소는 이에 따른 변리사의 소송대리권은 심결취소소송에 한정되는 것으로 특허권 등에 대한 침해소송의 대리권은 인정되지 않는다고 판단한 바 있다. 변리사 공동소송대리권 인정 관련 법안도 제17대 국회부터 제20대 국회에 걸쳐 총 5건이 발의됐지만 논란 끝에 모두 폐기됐다.


지금까지 특허청과 변리사업계는 특허 등 침해소송에는 기술적 전문성이 필요하다면서 관련 법률서비스를 이용하는 국민에게 더 폭넓은 선택지를 보장해야 한다는 점 등을 근거로 법 개정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다. 하지만 변호사업계는 소송대리에는 고도의 법률전문성이 필요할 뿐만 아니라 공동소송대리를 허용할 경우 국민의 소송비용 증가까지 우려된다며 강력 반대해왔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