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의 날 특집

[법의 날 특집] 사내변호사 ‘로펌 평가’ 결과 분석

김앤장, 9개 분야 1위 …고객의 두터운 신뢰 여전
6대 로펌 쏠림현상 심화…“양극화 개선해야” 목소리도

미국변호사

178189_0.jpg

 

178189_00.jpg

 

'사내변호사 대상 2022년 대한민국 로펌 평가'에서 김앤장 법률사무소가 전체 12개 전문분야 중 9개 분야에서 1위를 차지하며 여전히 기업 고객의 두터운 신뢰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율촌은 조세분야에서 5회 연속 1위에 랭크되며 아성을 지켰다. 태평양도 건설·부동산 분야 1위 자리를 수성했고, 세종은 기업 회생·파산 분야에서 새롭게 1위를 차지했다.

본보는 우리나라 법률서비스 산업 발전을 위한 청사진을 제시하기 위해 2014년부터 2년마다 사내변호사 대상 로펌 평가 설문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올해로 5회 째인 이번 설문조사는 기존 10개 분야 외에 △중대재해 △ESG 분야를 추가해 총 12개 전문 분야에 대해 실시했다.

178189_1.jpg

전문분야 별로 살펴보면, 노동 분야에서는 김앤장(대표변호사 정계성)이 467표를 거둬 1위에 올랐다. 2위는 414표를 얻은 세종(대표변호사 오종한), 3위는 358표를 얻은 태평양(대표변호사 서동우)이 차지했다. 이어 광장(대표변호사 김상곤) 318표, 화우(대표변호사 정진수) 274표, 율촌(대표변호사 강석훈) 240표, 지평(대표변호사 김지형) 156표, 바른(대표변호사 박재필) 39표, 대륙아주(대표변호사 이규철) 12표, 동인(대표변호사 노상균) 11표 순이다. 이 분야 최고 변호사에는 6대 대형로펌을 제치고 지평 소속의 이광선(48·사법연수원 35기) 변호사가 선정돼 주목받았다. 김동욱(51·36기) 세종 변호사, 송현석(48·34기) 광장 변호사도 우수변호사로 꼽혔다.

178189_2.jpg

건설·부동산 분야에서는 419표를 얻은 태평양이 예년에 이어 1위 자리를 수성했다. 이어 세종(398표), 김앤장(336표), 광장(292표), 율촌(204표), 화우(192표), 지평(62표), 대륙아주(21표), 바른(19표), 동인(12표) 순이다. 최고 변호사에는 오정면(56·22기) 태평양 변호사가, 우수 변호사에는 같은 로펌 송재우(51·27기), 범현(50·30기) 변호사가 함께 이름을 올려 태평양이 이 분야 최강자임을 확인했다.

178189_3.jpg

지식재산권 분야에서는 김앤장이 1위를(416표) 차지했다. 이어 세종(362표), 광장(330표), 태평양(314표), 율촌(200표), 화우(195표) 순이다. 임형주(45·35기) 율촌 변호사가 2020년에 이어 2회 연속으로 최고 변호사로 꼽혔다. 최우영(42·37기) 광장 변호사, 임보경(52·30기) 세종 변호사도 우수 변호사에 이름을 올렸다.

178189_4.jpg

상사·기업법 분야에서는 김앤장(477표)이 가장 많은 표를 받았다. 이어 세종(463표), 광장(350표), 태평양(328표), 화우(257표), 율촌(200표) 순이다. 최고 변호사에는 세종 판교사무소를 책임져 온 조중일(41·36기) 변호사가 선정됐다. 이어 김지평(44·33기) 김앤장 변호사, 장재영(49·29기) 세종 변호사가 이름을 올렸다.

178189_5.jpg

기업회생·파산 분야는 세종(318표)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김앤장(311표), 태평양(298표), 광장(228표), 화우(182표), 율촌(149표) 순이다. 최복기(51·30기) 세종 변호사가 예년에 이어 또다시 최고 변호사에 선정됐다. 김선경(50·30기) 율촌 변호사, 이완식(57·19기) 광장 변호사도 우수변호사에 이름을 올렸다.

178189_6.jpg

국제거래 분야는 김앤장(453표)이 큰 격차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세종(313표), 태평양(309표), 광장(251표), 화우(142표), 율촌(140표) 순이다. 최고 변호사로는 전재민(43·33기) 세종 변호사가 꼽혔다. 이 분야 대가로 손꼽혀 온 김갑유(60·17기) 피터앤김 변호사와 법무부 국제법무과와 외국 로펌 등에서 근무한 이형근(47·34기) 김앤장 변호사도 우수변호사로 이름을 올렸다.

 

178189_7.jpg

조세 분야에서는 율촌(434표)이 다른 로펌과 격차를 벌리며 1위를 차지해 조세 명가의 자리를 이어갔다. 이어 김앤장(384표), 세종(319표), 태평양(219표), 광장(195표), 화우(170표) 순이다. 최고 변호사에는 조윤희(55·25기) 율촌 변호사가 선정됐다. 최근 김앤장을 떠나 세종에 둥지를 튼 백제흠(57·20기) 변호사와 김현진(50·34기) 세종 변호사도 우수 변호사로 꼽혔다.

 

178189_8.jpg

공정거래 분야에서도 김앤장(408표)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세종(372표), 태평양(352표), 광장(297표), 화우(225표), 율촌(221표) 순이다. 이례적으로 다양한 후보가 등장하며 접전을 벌인 최고 변호사 자리에는 강일(45·32기) 태평양 변호사가 선정됐다. 이어 석근배(44·34기) 세종 변호사, 오금석(58·18기) 태평양 변호사, 한승혁(47·33기) 율촌 변호사가 우수 변호사에 이름을 올렸다.

178189_9.jpg

재벌총수 횡령·배임 등 경제사건에서는 김앤장(442표)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태평양(306표), 세종(296표), 광장(218표), 화우(194표), 율촌(116표) 순이다. 검사 출신의 이용성(56·23기) 세종 변호사가 최고 변호사에 선정됐다. 이재근(49·28기) 율촌 변호사, 송우철(60·16기) 태평양 변호사도 우수 변호사에 이름을 올렸다.

 
178189_10.jpg

주가조작 등 자본시장법에서는 김앤장(395표)이 1위에 올랐다, 이어 세종(372표), 태평양(249표), 광장(247표), 화우(215표), 율촌(133표) 순이다. 증권법학회장을 지낸 임재연(65·13기) 율촌 변호사가 최고 변호사 자리를 지켰다. 김대식(50·28기) 세종 변호사, 화우 금융그룹의 유망주로 꼽혀 온 최은철(39·변호사시험 3회) 변호사가 우수 변호사로 선정됐다.


178189_11.jpg

 

 

올해 신설된 중대재해 분야에서는 김앤장(356표)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세종(355표), 태평양(281표), 율촌(280표), 광장(229표), 화우(203표) 순이다. 치열한 접전을 벌인 최고 변호사에는 중앙노동위원회 출신으로 세종 중대재해센터를 이끌고 있는 김동욱(51·36기) 변호사가 선정됐다. 또 태평양의 김상민(43·37기), 최진원(41·38기) 변호사가 우수 변호사로 꼽혔다.

 

 

178189_12.jpg


ESG 분야
에서도 김앤장(348표)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세종(312표), 태평양(258표), 광장(219표), 화우(176표), 율촌(164표) 순이다. 최고 변호사에는윤용희(42·35기) 율촌 변호사가 선정됐으며, 송수영(42·39기) 세종 변호사, 민창욱(38·1회) 지평 변호사가 우수 변호사로 꼽혔다.


한편 설문조사 결과 예년에 비해 '6대 대형로펌 쏠림 현상'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 사내변호사는 "다양한 로펌의 서비스를 경험하고 싶어도 로펌 선정에 대한 책임 등의 문제로 이전부터 위임한 로펌을 다시 찾는 일이 반복된다"며 "설문조사 등 로펌에 대한 사내변호사들의 선호도를 알아볼 수 있는 자료가 늘어난다면 특정 로펌에 대한 쏠림 문제도 완화될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홍수정·홍윤지·임현경 기자

soojung·hyj·hylim@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