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중견로펌, ‘중대재해 대응 차별화’ 전략 눈길

4개 로펌 컨소시엄 구성…협업 통한 시너지 창출

리걸에듀

176125.jpg

 

중대재해처벌법이 본격 시행되자 중소로펌들이 변화한 시장 상황에 맞춰 각자 차별화된 고객 대응 전략을 선보이고 있다. 이들은 인재를 대거 영입하고 센터와 그룹을 발족하는 대형로펌과 달리, 컨소시엄을 꾸리고 교육 콘텐츠를 만들어 배포하는 등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며 클라이언트를 찾아 나서고 있다.

서초동에서는 4개 로펌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중대재해 관련 이슈에 함께 대응하기로 결정하며 화제를 모았다. 법무법인 평산(대표변호사 강찬우), 화인(대표변호사 정홍식), 청림(대표변호사 김창희), 담박(대표변호사 조희진) 등 4개 로펌은 지난달 26일 한국안전문화진흥원(원장 김남두)과 '중대재해 처벌 등에 관한 법률' 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들 로펌의 공안검사 출신 변호사, 산업안전 전문가 등 핵심 인재들이 컨소시엄의 형태로 뭉쳐 중대재해 관련 법률 서비스를 함께 제공하기로 한 것이다. 검사장 출신의 윤웅걸(56·사법연수원 21기) 평산 대표변호사는 "대형로펌 만큼 인력의 규모가 크지 않은 대신 핵심 인력을 보유한 로펌들이 협업을 통해 시너지를 내기 위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교육콘텐츠 제작·뉴스레터 발송 등 

각개 약진도  


케이씨엘(대표변호사 김영철)은 지난달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TF를 꾸렸다. 공안 검사 출신의 최태원(52·25기) 변호사와 노무 전문 신석민(44·35기) 변호사가 공동팀장을 맡아 기업들이 요청하는 종합컨설팅 및 자문에 대응하고 있다.

원(대표변호사 강금실·윤기원)의 노동팀은 팀장인 김도형(55·24기) 변호사를 주축으로 지난해 11월 중대재해처벌법을 주제로 강의 영상을 제작해 기업에 제공했다. 총 3회 분량으로 제작된 영상은 기업들이 중대재해 관련 사내 교육을 수행되는 데 활용되고 있다.

위어드바이즈(대표변호사 김병철·박준용·정연아)는 중대재해처벌법 대응팀을 구성하고 지난해 2월부터 기업들에게 중대재해 이슈에 대한 뉴스레터를 송부하고 있다.

한 로펌 변호사는 "로펌에 있어 중대재해처벌법이 워낙 중요한 이슈이다보니 어떤 방식으로든 고객을 찾아 로펌을 어필해야 된다는 생각이 크다"며 "중견·중소로펌들도 각자의 고객군과 특성에 맞춰 다양한 전략을 구사하며 클라이언트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