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성남FC 재수사 지휘' 박하영 성남지청 차장검사 사표

미국변호사

박하영 수원지검 성남지청 차장검사가 검찰 인사가 단행된 25일 돌연 사의를 표명했다.

 

박 차장검사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후보의 '성남 FC 후원금 의혹' 사건 재수사 과정에서 상급자인 박은정 성남지청장과 갈등을 빚었다는 얘기가 전해지며 사의 배경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박 차장검사는 이날 검찰 내부망인 이프로스에 사직 인사를 올렸다.

 

박 차장검사는 글에서 "뒤돌아보면, 약 17년 이제 정들었던 검찰을 떠난다"며 "더 근무를 할 수 있는 다른 방도를 찾으려 노력해 봤지만 이리저리 생각을 해 보고 대응도 해봤지만 달리 방법이 없었다"고 밝혔다.

 

검찰 안팎에선 박 차장검사가 이 후보가 연루된 성남FC 광고비 지원 의혹 사건 처리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박 지청장과 마찰을 빚었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해당 의혹은 이 후보가 2015~2017년 성남시장으로 재직하면서 성남FC 구단주를 맡았을 때 6개 기업으로부터 성남FC 후원금 및 광고비 명목으로 160억원을 받고 해당 기업들에 특혜를 줬다는 내용이다.

 

2018년 6월 야당이 이 후보를 제3자 뇌물제공 혐의로 고발했고 3년 3개월간 수사를 진행하던 경찰은 작년 9월 무혐의로 사건을 불송치했다. 이에 고발인이 이의신청을 제기, 사건을 송치받은 성남지청이 재수사 여부를 검토하기 시작했다.

 

이 과정에서 박 차장검사는 경찰의 보완 수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지만 박 지청장이 이를 반대했다는 이야기가 전해지고 있다.

 

한편 이와 관련해 성남지청은 "성남지청 수사과 수사기록과 경찰 수사기록에 대해 법과 원칙에 따라 검토 중에 있다"며 "수사종결을 지시했거나 보완수사요구를 막았다는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김오수 검찰총장은 26일 성남지청을 둘러싼 이같은 의혹과 관련해 신성식 수원지검장에게 경위 파악을 지시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