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주목 이사람

[주목 이사람] 서울변호사회 ‘명덕상 수상’ 장수길 변호사

지식재산권 분야 개척 1세대… 변호사로 47년간 활동

미국변호사

176034.jpg

 

장수길(80·고시 16회·사진) 김앤장 법률사무소 변호사가 24일 서초동 변호사회관에서 열린 서울지방변호사회(회장 김정욱) '2022년 정기총회'에서 명덕상을 수상했다.

김영무(80·사시 2회) 변호사와 함께 국내 최대 로펌인 김앤장 법률사무소의 창업 멤버인 장 변호사는 47년 동안 변호사로 활동하며 법률가로서의 소명을 다하고 법조계 발전에 크게 이바지한 공로를 인정받아 명덕상 수상자로 선정됐다.


1971년 ‘신민당사 농성사건’ 

무죄 선고 일화로 유명


장 변호사는 1963년 21세의 나이로 제16회 고등고시 사법과에 최연소 합격하고 1969년 서울형사지법 판사로 임관해 법조계에 첫 발을 내딛었다.

그는 1971년 서울대 학생들이 대통령선거가 부정선거라며 총선 보이콧을 요구한 '신민당사 농성사건'을 심리하면서 기소된 학생 전원에게 무죄를 선고한 일화로 유명하다. 이후 판사 재임용에서 탈락돼 법복을 벗은 뒤 김영무 변호사의 제안으로 1973년 함께 김앤장을 설립했다.


판사 재임용 탈락 뒤 

김영무 변호사와 김앤장 설립


장 변호사는 1998년 국제분쟁투자해결기구인 ICSID(International Center for Settlement of Investment Dispite) 중재인, 2004년 서울중앙지법 조정위원협의회 회장을 역임하는 등 조정·중재 분야에서 크게 활약했으며, 김앤장의 중재 및 송무 업무 전반을 이끌어왔다.

 

그는 또 1989년 한국 지적소유권학회 회장을 지내는 등 지식재산권 분야를 개척한 1세대 전문가로도 손꼽힌다.

2001~2007년 IPBA(The Inter-Pacific Bar Association, 환태평양 변호사협의회) 이사로 활동했으며 현재 IPBA 및 한·일변호사협의회 등에도 활발히 참여하는 등 국내외 법조인들과 왕성하게 교류하고 있다. 현재는 김앤장의 전통을 이을 후학을 양성하는 데도 매진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