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동정뉴스

이종왕 前 삼성 법률고문 별세

미국변호사

176024.jpg

 

대검찰청 수사기획관, 삼성그룹 법무실장 등을 지낸 이종왕(73·사법연수원 7기) 변호사가 지난 22일 별세했다. 향년 73세.

 

경북 경산 출신인 이 변호사는 경북고와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1975년 제17회 사법시험에 합격했다. 1980년 서울지검 동부지청에서 검사로 법조계에 첫발을 내딛은 그는 대검 공보담당관과 법무부 법무과장, 서울지검 형사1부장 등 요직을 두루 거쳤다.

 

1999년 대검 수사기획관으로 근무할 당시 이른바 '옷 로비 의혹'의 핵심 당사자인 박주선 전 청와대 법무비서관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지휘부가 받아들이지 않자 사직했다.

 

이후 김앤장에서 변호사로 개업한 그는 2004년 삼성 상임 법률고문 겸 법무실장으로 영입됐으나 2007년 '삼성 비자금 폭로 사건'에 대한 책임을 지고 사퇴했다. 2010년 삼성 법률고문으로 복귀했다가 2015년 물러났다.

 

2004년 노무현 대통령 탄핵심판 때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대통령 법률대리인단에 참여했고, 2009년 노 전 대통령 국민장 장의위원도 지냈다. 장지는 분당 휴 추모공원.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