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현직 검찰 간부, 출근길 '숙취운전' 교통사고

리걸에듀

769.jpg

 

현직 검찰 간부가 숙취상태에서 운전을 하다 경찰에 적발됐다.

 

8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 산하 A지청장은 지난 3일 오전 전남 여수의 한 도로에서 승용차를 운전해 출근하던 중 옆 차선을 주행하던 차량과 충돌하는 교통사고를 내 교통사고처리특례법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경찰에 입건됐다.

 

사고 당시 A지청장의 혈중알코올농도 0.044%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A지청장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은 법무부에도 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A지청장은 "이유 불문하고 공직자로서 송구스럽다. 음주 후 9시간 수면한 뒤라 이런 일이 생길 가능성을 생각하지 못했다. 제 불찰에 대해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