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기타 단체

공군, 인권친화적 수사 문화 확립 위한 '공군수사인권위원회' 출범

정기·수시회의 통해 수사과정서 인권보호 강화 의견 수렴 방침

리걸에듀

173020.jpg

 

공군(참모총장 박인호)은 16일 공군호텔에서 국민 눈높이에 부응하는 인권친화적 수사 문화 확립을 위한 '공군수사인권위원회'를 출범하고 첫 회의를 개최했다.

 

공군수사인권위원회는 정문자 전 국가인권위원회 상임위원을 위원장으로, 경찰·법조·시민단체·학계 등 각계 인권 전문가 8명과 공군 고등검찰부장·중앙수사대장·인권모니터단 등 현역 장병 4명으로 구성된 정책자문기구이다.

 

위원회는 분기별로 진행되는 정기 및 수시회의를 통해 성폭력 예방, 피해자 보호 등 공군의 제도와 정책을 점검할 예정이다. 또 수사과정에서의 인권보호 강화를 위한 다양한 의견을 공군에 전달할 방침이다.

 

공군은 이날 회의에서 군 수사기관의 단계별 피해자 보호 방안과 민간에서 시행 중인 수사과정에서의 인권보호 강화 제도를 군에 적용하는 방안 등 인권친화적 수사 문화 확립을 위한 추진계획을 자문위원들에게 설명하고 의견을 구했다.

 

정 위원장은 "공군에 인권친화적인 수사 문화가 확립되기 위해 제대로 된 제도와 시스템을 갖추는 것뿐만 아니라 현장에서 시스템이 잘 작동될 수 있도록 실질적 방안을 마련하는 데 위원들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며 "위원회가 공군이 '바르고 강한 공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노력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박 총장은 이날 열린 첫 회의에서 "공군은 수사과정 전반에서 피해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관련 제도와 운영에 대한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며 "군검찰 성범죄 전담팀 운영, 공군 수사단 창설 등 조직개편과 제도개선을 통해 동료의 인권과 일상을 지켜주는 바르고 강한 공군으로 거듭나기 위해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