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서울중앙지검도 '고발 사주 의혹 수사' 착수

최강욱·황희석이 윤석열 등 고소한 사건… 공공수사1부 배당

리걸에듀

760.jpg

 

공수처에 이어 검찰도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 사건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서울중앙지검(검사장 이정수)은 14일 최강욱(53·군법 11회) 열린민주당 대표와 황희석(55·사법연수원 31기) 최고위원이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 등 7명을 고소한 사건을 14일 공공수사1부(부장검사 최창민)에 배당하고 수사팀을 꾸렸다.

 

수사팀은 공공수사1부 소속 검사를 포함해 디지털범죄 등을 주로 수사하는 옛 첨단범죄수사부인 형사12부 소속 검사와 대검찰청 검찰연구관 2명 등을 파견받아 총 7~8명 규모로 꾸려질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 대표 등은 지난 13일 "이번 사건은 검찰이 총선에 개입하려 한 정치 공작"이라며 윤 전 총장 등을 공직선거법 위반 및 직권남용 혐의로 수사해 달라는 고소장을 대검에 제출했다.

 

고소 대상엔 윤 전 총장과 부인 김건희, 한동훈(48·27기) 검사장, 손준성(47·29기) 검사(전 대검 수사정보정책관), 김웅(51·29기) 국민의힘 의원, 정점식(56·20기) 국민의힘 의원, 성명불상자(고발장 최초 작성자)가 포함됐다.

 

앞서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도 윤 전 총장과 손 검사를 직권남용과 공직선거법 위반, 공무상비밀누설,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으로 입건해 현재 수사 중이다.

 

검찰 관계자는 "공수처와 중복되지 않는 범위 내에서 협력해 법과 절차에 따라 진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