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공수처, '고발 사주 의혹' 김웅·손준성 사무실 등 압수수색

리걸에듀

검찰이 지난해 총선을 앞두고 야당에 여권 인사들에 대한 고발을 사주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공수처가 김웅(51·사법연수원 29기) 국민의힘 의원과 손준성(47·29기) 전 대검찰청 수사정보정책관(현 대구고검 인권보호관)에 대한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며 본격 수사에 착수했다. 수사가 야권 대선후보인 윤석열(61·23기) 전 검찰총장까지 확대될 지 주목된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처장 김진욱)는 10일 고발 사주 의혹 사건 실체 규명을 위해 관련자들을 입건하고 수사에 착수했다고 이날 밝혔다.

 

003.jpg

 

공수처는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 있는 김 의원실에 허윤(45·변시 1회) 공수처 검사와 수사관 등 6명을 보내 PC와 관련 서류 등을 확보했다. 공수처는 이날 손 인권보호관 사무실 등에 대해서도 동시다발적으로 압수수색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수처 관계자는 "손 인권보호관 등이 수사대상"이라며 "오늘 수사 대상자와 주요사건관계인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 중"이라고 설명했다.

 

김 의원은 지난해 4월 총선을 앞두고 손 당시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으로부터 유시민·최강욱·황희석 등 여권 정치인에 대한 고발장을 넘겨 받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20개 시민단체는 지난 8일 윤 전 검찰총장, 손 검사, 김 의원 등을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공무상 비밀누설, 공직선거법 위반 등의 혐의로 공수처에 고발했다.

 

국민의힘 측은 이날 김 의원에 대한 압수수색에 강력 반발했다.

 

전주혜(55·21기)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김 의원실을 압수수색한 것은 명백한 야당 탄압"이라며 "정권을 비호하는 공수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공수처가 야당을 흠집내는 정치 공세에 발맞춰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에 유리한 사안에 대해서만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정기국회 중에 의원실을 이렇게 압수수색한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며 "오늘 공수처의 압수수색과 수사는 명백한 의도를 가진 정치적 수사다. 야당 탄압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대검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공수처 수사와 중첩되지 않는 범위에서 절차대로 진상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며 "향후 공수처의 요청이 있으면 최대한 수사에 협조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앞서 김오수(58·20기) 검찰총장은 해당 의혹이 불거진 지난 2일 대검 감찰부에 진상조사를 지시했었다. 박범계(58·23기) 법무부 장관은 법무부 감찰관실을 통해 법리 등을 검토 중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