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경찰 사칭' MBC 기자 고발 사건, 파주서로 이첩

리걸에듀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경찰을 사칭한 MBC 기자 2명 등을 고발한 사건을 경기 파주경찰서가 수사하게 됐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사건의 발생지를 고려해 윤 전 총장 측 고발 건을 파주경찰서로 이첩했다고 14일 밝혔다.


앞서 MBC 취재진은 윤 전 총장의 부인 김건희씨 박사논문 검증을 위한 취재 과정에서 경기도 파주시에 위치한 김씨 지도교수의 과거 주소지를 찾았다. 이들은 주소지 앞에 주차된 차량 주인과 통화하면서 경찰을 사칭한 것으로 알려졌다.

MBC는 해당 취재진을 업무에서 배제하고 '뉴스데스크'를 통해 사과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 측은 MBC 취재진의 행위가 "경찰을 사칭해 일반 시민을 심문한 뒤 정보까지 얻어낸 사안으로 강요죄와 공무원자격사칭죄라는 중대 범죄가 범해진 것"이라며 경찰에 고발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