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국내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빗썸' 실경영자, 1000억대 사기 혐의 기소

미국변호사
국내 최대 암호화폐거래소 중 하나인 빗썸의 실경영자로 알려진 빗썸홀딩스 이모 전 이사회 의장이 1000억원대 사기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4부(부장검사 김지완)는 빗썸 지분 매도 과정에서 매수인을 기망해 매매 계약금 명목으로 약 1120억원을 편취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사기) 등으로 이 전 의장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6일 밝혔다.

이 전 의장은 2018년 10월 김모 BK그룹 회장에게 빗썸 인수 및 공동경영을 제안하면서, 이른바 '빗썸코인'으로 불리는 BXA를 발행해 빗썸에 상장시키겠다고 속이고 계약금 명목으로 약 1120억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하지만 BXA는 빗썸에 상장되지 않았고, 김 회장의 빗썸 인수도 무산됐다.

BXA에 투자한 피해자들은 이 전 의장과 함께 김 회장도 고소했지만, 수사기관은 김 회장 역시 이 전 의장에게 속은 피해자로 판단했다.

이번 사건은 김 회장이 지난해 7월 이 전 의장을 사기 혐의로 경찰에 고소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서울시경찰청은 같은 해 9월 빗썸을 압수수색했고, 올 초 기소의견으로 사건을 검찰에 송치했다.

검찰은 이 전 의장이 조사에 성실히 출석하고 취득 금액의 70% 상당을 양도소득세로 납부한 점, 방어권 보장이 필요한 점 등을 이유로 구속영장을 청구하지는 않았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