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화우공익재단, '제11회 화우공익세미나' 성료

코로나 시대의 환경 보호 및 자원 순환을 위한 법제 모색

미국변호사

화우공익재단(이사장 박영립)은 지난 4일 '코로나 시대의 환경 보호 및 자원 순환을 위한 법제 모색'을 주제로 제11회 화우공익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코로나19 시대에 급증한 일회용품 쓰레기 문제를 점검하고 자원 순환 사회로 나아가기 위한 제도적·실천적 방안을 논의해보고자 마련됐다.

 

박상훈(60·사법연수원 16기) 화우 대표변호사가 좌장을 맡아 진행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김승진 번역가가 '재난과 쓰레기'를, 이유봉 한국법제연구원 연구위원이 '자원 순환과 관련된 국내 법제 분석 및 정책 현황'을, 홍수열 자원순환사회경제연구소 소장이 '탈플라스틱 및 순환 경제로 가기 위한 10가지 과제'를 주제로 발표했다.

 

지정토론에서는 허승은 녹색연합 활동가가 '비대면 소비사회에서의 폐기물 처리 실태 및 감축 방안'을, 조지혜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연구위원이 '자원 순환 관련 해외 정책 및 도입가능성에 관한 논의'를 주제로 토론했다.

 

박영립(68·13기) 이사장은 "세미나에서 이뤄진 논의를 바탕으로 폐기물 관련 위기를 극복하고 자원 순환 경제로 나아가기 위해 필요한 여러 후속 조치 및 논의에도 적극 동참할 것"이라고 말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