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패트충돌' 재판 나온 박범계 "장관으로서 민망"(종합)

리걸에듀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26일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충돌' 사건 재판에 장관 신분의 피고인으로 출석한 데 대해 "민망한 노릇"이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26일 서울남부지법 형사12부(오상용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본인 등 더불어민주당 전·현직 관계자들의 3회 공판 기일에 출석해 "이 사건의 시작부터 재판에 이르기까지 전체가 민주주의의 한 과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재판을 통해 검찰 개혁과 공수처 설치 등의 의미가 새롭게 조명받을 것"이며 법무부 장관으로서, 제가 판사로서 부임했던 이곳에서 재판을 받는 것 자체가 민망한 노릇"이라고 했다.

박 장관은 이어 "역사적 법정에서 재판부에 이 기소가 정당한 것인지에 대해 호소드리겠다"고 덧붙였다. 박 장관이 피고인으로 법정에 나온 것은 이번이 3번째이며, 장관 임명 전인 작년 11월 이후 6개월 만이다.

고의로 재판을 지연시킨 것 아니냐는 질문에 박 장관은 "고의로 지연시킨 바 없다"고 답했다.

박 장관 등은 2019년 발생한 '패스트트랙 충돌' 사태 당시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의원과 당직자들을 폭행해 다치게 한 혐의로 지난해 초 기소됐다. 이들은 "회의장을 봉쇄하려는 한국당 관계자들을 뚫기 위한 정당한 공무집행 행위였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입장이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