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법원, '강제징용' 일본제철 압류자산 감정… 강제집행 현금화 착수

리걸에듀

1.jpg

 

법원이 일제 강제징용 피해자들의 배상금 강제집행을 위해 가해기업인 일본제철(옛 신일철주금)의 국내자산 현금화 절차에 돌입했다.

 

13일 법조계에 따르면 대구지법 포항지원은 올해 초 일본제철의 한국 내 자산인 피앤알(PNR) 주식 매각 명령을 앞두고 감정을 진행했으며, 감정인은 지난 1월 15일 포항지원에 감정서를 제출했다. 이후 채무자인 일본제철의 법률 대리인이 법원에 두 차례 비공개 의견서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감정서가 제출된 지 약 4개월이 지난 만큼 법조계는 매각 대상 주식에 대한 감정 절차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다만 일본제철이 재항고 등을 할 수 있어 주식 매각 명령 시기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2018년 10월 대법원은 강제징용 피해자들이 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재상고심에서 "일본제철은 피해자 4명에게 각각 1억원씩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그러나 일본제철이 배상금 지급을 거부했고 피해자들은 그 해 12월 피엔알(PNR) 주식에 대한 압류를 신청했다. 이후 지난해 1월 대구지법 포항지원이 압류명령을 내렸고 지난 4일 공시송달 효력이 발생했다.

 

일본제철은 지난해 8월 우리 법원의 자산압류 명령에 불복해 즉시항고했다. 이 사건은 대구지법 민사항고부가 심리하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