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법조계 '코로나 비상'… 법원행정처·서울중앙지법·법무부서 잇따라 확진

법무부 청사 한때 셧다운… 전 직원 진단검사 실시
법원행정처 등 법원 직원도 확진… 추가 발생 여부 촉각

미국변호사
15일과 16일 서울 서초동 대법원 청사와 서울중앙지법 청사는 물론 과천정부종합청사에 있는 법무부에서 잇따라 코로나 확진자가 나오면서 법조계에도 코로나19 방역 비상이 걸렸다.

 

법무부는 16일 검찰국 소속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169386.jpg

 

법무부는 해당 직원이 전날 오후 발열 증세를 보이자 즉시 근무 층을 셧다운(폐쇄)하고 1차 접촉자들을 격리 조치했다. 확진 직원은 가족으로부터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은 해당 직원의 확진 소식에 신속하고 선제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보고 이날 정부과천청사 1동 내 법무부 공간 전체를 폐쇄하도록 지시했다. 또 법무부 전 직원에게 즉시 퇴근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고,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택에서 대기하라고 지시했다.

 

박 장관 역시 이날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경선 투표에 참여하려던 일정을 취소하고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15일에는 서초동 대법원 청사에 있는 법원행정처 소속 직원 1명과 인근 서울법원종합청사에 있는 서울중앙지법 소속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대법원 관계자는 지난 15일 오전 "법원행정처 총무담당관실 소속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하는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면서 "확진 직원의 동선을 파악해 사무실과 식당 등 시설에 대한 소독을 모두 완료했고, 업무상 접촉이 있었던 행정처 내 22명에 대해 자발적 코로나 검사를 권고하고 자가격리 조치했다"고 밝혔다.

 

그런데 이 직원 옆자리에서 일하던 법원행정처 동료 직원 1명도 이튿날인 16일 오전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은 것으로 추가 확인되면서 법원이 추가 확진자 발생 여부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대법원 관계자는 "추가 확진된 직원은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함께 시설관리 업무를 담당하며 사무실 옆자리를 사용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추가 확진 직원의 동선이 15일 확진 판정을 받은 직원과 겹쳐 선제적으로 조치한 사항은 없다"면서 "담당부서에서 면밀히 검토해 추가적인 방역, 격리조치 등 필요한 사항이 있으면 바로 시행할 예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방역당국의 추가 역학조사가 16일 오후에 있을 예정"이라며 "방역당국과 긴밀히 협조해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15일 오후에는 서울중앙지법에서도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서울중앙지법 관계자는 "오늘 오후 5시 20분께 해당 직원의 양성 판정이 확인됐다"며 "직원의 근무장소였던 제2별관 302호 민사소액2과에 방문하신 분들은 관할 보건소의 안내에 따라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확진자 동선에 대한 방역조치를 실시하고, 16일에는 민사소액2과를 폐쇄해 민사소액1과에서 업무를 대직한다"고 설명했다.

 

확진 판정을 받은 서울중앙지법 직원은 법정에 출입하지 않아 재판기일 변경과 관련해서는 정해진 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