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한변호사협회

새 대한변협회장, '이종엽·조현욱 후보 결선' 통해 결정

3분의 1 이상 득표자 없어… 27일 결선 통해 최종 당선자 가린다

리걸에듀

 

167548.jpg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 조현욱(55·19기)

 

대한변호사협회장 선거가 27일 결선을 통해 최종 당선자를 가리게 됐다.

 

25일 본선거가 치러진 제51대 대한변호사협회장 선거 결과 유효투표 수의 3분의 1 이상을 얻은 후보자가 나오지 않았다. 대한변협회장 선거에서는 최다 득표자가 3분의 1 이상을 얻지 못하면 1,2위 후보가 결선을 치러 최종 당선자를 결정한다.

이에 따라 이종엽(58·사법연수원 18기) 후보와 조현욱(55·19기) 후보가 결선 투표에 진출했다. 이 후보와 조 후보는 총 유표투표 1만4719표 중 3948표(26.8%)와 3528표(24.0%)를 얻어 1,2위를 기록했다.

황용환(65·26기), 박종흔(55·31기), 이종린(58·21기) 변호사는 각각 3353표(22.8%), 2208표(15%), 1682표(11.4%)를 얻었다.

이종엽 후보와 조현욱 후보가 격돌하는 결선 투표는 27일 전국 26개 투표소와 온라인을 통해 실시된다.

이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법률 플랫폼 유사직역 공세 강력 대응 △변협 재정 개혁 △배심제 도입 △여성변호사 권익 향상 △임원진 양성 균형 △변시 합격자 감축 △사내변호사 권익 강화 △형사성공보수제 부활 등을 공약했다.

조 후보는 △유사직역의 불법침해 시 무관용 원칙하에 즉시 고발 △중요 안건 사전 의견수렴제 도입 △청년변호사 온라인 지원센터 설치 △성공보수금 추심 지원제 도입 △사내변호사 취업정보시스템 도입 등을 주요 공약으로 내세웠다.

한편 이번 선거에는 전국 2만4481명의 유권자 가운데 1만4719명이 참여해 60.1%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이 같은 투표율은 직선제가 도입된 2013년 이래로 최고 투표율이다.

제50대 협회장 선거에서는 전국 2만 1227명의 유권자 중 1만1672명이 참여해 54.99%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지난 49대 협회장 선거는 1만8528명 중 1만191명이 참여해 55%, 48대 협회장 선거는 1만5544명의 유권자 중 9025명이 참가해 58%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47대 협회장 선거는 본투표 55.8%(1만2325명 중 6873명), 결선투표 39.7%(1만2325명 중 4895명)의 투표율을 기록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관련 법조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