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창간 70주년 축사

[창간 70주년 축사] 최영승 대한법무사협회장 "작은 듯 보이나 울림 있는 신문"

미국변호사









166144.jpg

법률신문의 70주년 창간을 축하드립니다. 법률신문의 역사는 6·25 전쟁 중이던 1950년 12월로 거슬러 올라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해방 이후 국가를 바로 세우기 위하여 우리 고유의 법률을 정비하던 시대에 태동하였음에 그 소명의식을 짐작케 합니다.


또한 타블로이드판으로 출발하여 지금까지 원래 모습을 고수하는 것에서 언론매체의 장인정신을 보게 됩니다. ‘작은 듯 보이나 울림 있는 내용’을 담아 왔기에 그렇습니다.

지금까지 법률신문이 우리사회에, 특히 법률가들에게 미친 영향은 매우 커 보입니다. 지식전달자의 역할은 물론 사회적 가치창출에도 끊임없이 기여해 왔습니다. 시대변화에 따라 하루가 다르게 양산되는 판례의 소개와 평석, 법조계의 근황 소개를 통한 시민의 사법 접근권에 기여, 올바른 법률적 사고의 정립을 위한 기준 제시, 법률의 바람직한 운용방향 제시 등 일일이 셀 수 없을 정도입니다.

특히 시대적 굴곡을 가감 없이 다루어 민주적 비전과 가치를 창출한 것도 법률신문의 큰 공이라고 생각합니다. 가부장적 사회이던 1970년대에 이미 호주제 폐지에 대하여 치열한 논의의 장을 연 것에서 진취적 언론의 모습을 보여줍니다. 또한 권위주의 시절에 인혁당 사건의 대법원 판결문으로 전체 지면의 절반을 도배하던 사실에서 민주주의에 대한 열망을 가감 없이 드러내었다고 생각합니다. 이렇듯 법률신문은 사법정의에 대한 끊임없는 고민을 해 왔다고 평가해 봅니다.

법률, 법률가 및 사법기관에 대한 충실한 알리미 역할과 현실사법에의 적극적인 참여로 말미암아 그 동안 법률신문은 법률가들에게 필독서로 자리매김해 왔습니다. 오늘날 시민들의 법률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법률이 생활화되어가는 추세와 더불어 이제는 법률가만의 전문지를 넘어서 모든 시민의 법률신문으로 읽히고 있음을 봅니다. 창립 70주년의 시점에서 축하할 일이며 미래가 기대되는 까닭입니다.

지금껏 그래왔듯 정론직필의 초심을 유지하여 한 줄의 글이 사회를 공정하게 이끌어 가는 역할을 기대합니다.


대한법무사협회장   최 영 승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