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공수처장 후보추천위 재가동되나… 박병석 국회의장, "논의 재개" 요청

리걸에듀

지난 18일 대통령에게 추천할 최종 후보 2명을 결정하지 못하고 사실상 활동 종료 선언을 했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 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조재연 법원행정처장)가 박병석 국회의장의 요청과 중재에 따라 조만간 재개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공수처장 후보 추천 과정에서 야당을 배제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 절차도 동시에 진행할 방침이어서 여야 간 긴장은 계속되고 있다.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오후 국회에서 박병석 국회의장의 중재로 회동했다. 

 

박 의장은 이 자리에서 "검찰개혁이라는 시대적 소명에 따라 좋은 후보가 나올 수 있도록 양당 지도부가 노력해 달라"고 요청했다. 이어 "공수처장은 절대적 후보를 뽑는 것이 아니고 상대적으로 결점이 적은 후보를 뽑는 것"이라며 "열린 마음으로 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 원내대표는 "어떠한 경우에도 야당의 의도적 시간 끌기 때문에 공수처가 출범하지 못하는 경우는 없도록 할 것"이라고 했다. 

 

주 원내대표는 "공수처법 취지대로 야당도 동의할 수 있는 후보 추천을 위해 계속해서 함께 노력하자"는 입장을 밝혔다. 

 

박 의장은 회동 직후 공수처장 후보추천위원장인 조 법원행정처장에게 직접 전화해 "최대한 빨리 회의를 소집해달라"고 요청했다. 

 

추천위는 이르면 25일, 늦어도 이번주 내에 중단됐던 제4차 회의를 재개하는 방향으로 추천위원 간 일정을 조율중이다. 

 

한편 더불어민주당은 야당을 배제하는 내용의 공수처법 개정안을 25일 법사위 법안소위, 30일 법사위 전체회의, 12월 초 국회 본회의에서 순차적으로 통과시킬 방침이다. 국민의힘은 이같은 여당의 공수처법 개정 움직임을 '개악'으로 규정하고 강력 반발하고 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