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가짜 선물거래 사이트'로 1900억원 불법매출… 일당 40명 적발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

미국변호사

중국에 콜센터와 서버를 두고 가짜 선물거래 사이트를 만들어 1900억원에 달하는 매출을 올린 일당 40명이 검찰에 적발됐다.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형사부(부장검사 주민철)는 2014년 4월부터 지난 5월까지 중국에 콜센터를 두고 자체 제작한 홈트레이딩 프로그램을 이용해 회원들에게 가상 선물거래를 하게 한 무허가 선물사이트 운영조직 40명을 적발해 35명을 기소했다고 19일 밝혔다. 

 

165851.jpg

 

검찰은 일명 '최실장'이라 불린 운영자 윤모씨와 대구에서 활동하는 조직폭력배이자 콜센터를 운영하며 '신실장'이라 불린 이모씨, 대포 계좌와 대포폰을 공급하며 '임회장'이라 불린 임모씨 등 13명을 자본시장법 위반과 도박공간개설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

 

또 콜센터 실무책임자로 '차부장'이라 불린 최모 씨 등 8명을 불구속 기소하고, 대가를 받고 회원을 유치한 인터넷방송 진행자(BJ) 하모 씨 등 14명은 약식기소했다. 

 

중국에서 콜센터 운영을 총괄한 일명 '남이사'와 대포계좌 및 대포폰 공급책 A씨 등 나머지 5명은 도피 중이거나 신병이 특정이 안돼 기소중지 또는 참고인 중지 처분하고 행적을 쫓고 있다.

 

한편 지난해 이미 기소된 윤씨는 올해 5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 6개월이 확정되는 등 윤씨를 포함해 9명에게는 유죄 판결이 확정됐다.

 

통상 증권사를 통해 정식 선물거래를 하려면 500만원에서 3000만원 정도의 증거금을 내야 하지만, 이들은 증거금 없이도 30만원 수준의 소액으로 선물거래를 할 수 있다며 사람들을 끌어모았다.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고객명단' 파일에 의하면 2014년 7월부터 2017년 8월까지 3년 동안만 약 1만명에 달하는 회원이 이들이 운영한 사이트에 가입했다.

 

그러나 이들이 만든 사이트는 가상거래 사이트로 실제 한국거래소와 연결돼 선물 거래가 이뤄지는 것이 아니라 한국거래소의 선물 시세 움직임을 보며 등락을 예측하는 일종의 사이버 도박장이었다. 

 

이들은 회원들이 거래할 때마다 수수료를 받았으며 회원들이 돈을 잃어야 운영진이 돈을 버는 구조여서 속칭 '리딩 전문가'로 불리는 BJ들에게 거짓 정보를 흘리게 해 회원들이 손실을 보도록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들은 또 수익을 많이 내 손해를 입히는 이용자는 사이트 접속을 차단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같은 수법으로 이들이 취한 불법수익은 53억원에 달했다. 검찰은 범죄수익 환수를 위해 윤씨가 차명으로 소유한 아파트 13채와 토지 14필지 등 약 23억원 상당에 대해 법원의 추징보전 결정을 받았다. 검찰은 나머지 30억원에 대해서도 범죄수익환수부와 협업해 범죄수익을 환수할 계획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