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제주 4·3사건 현장간담회… 피해 회복 방안 논의

미국변호사

165315.jpg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29일 제주4·3 트라우마센터에서 제주4·3사건 피해 회복을 위한 현장 간담회를 열었다.

 

이날 간담회에는 강성국(54·사법연수원 20기) 법무실장을 비롯한 법무부 관계자들과 △제주4·3 평화재단 △제주4·3 희생자유족회 △제주4·3 연구소 △제주4·3 진실규명을 위한 도민 연대 △제주민예총 △제주4·3 중앙위원회·실무위원회 대표 등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올해로 72주년을 맞는 제주4·3 사건에 대한 조속한 진상규명과 피해회복을 위해 희생자 및 유족들의 현장 목소리를 듣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현장에서는 수형인 희생자들의 군사재판 판결 효력에 관한 내용이 중심으로 논의됐다. 

 

제주4·3 평화재단 양조훈 이사장은 "특별법 개정을 통한 보상제도가 마련돼야 한다"며 "수형인 희생자들의 명예회복을 위해 군사재판 판결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일괄적 재심 청구 등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에 강 법무실장은 "희생자 및 유족분들이 지난 72년간 겪은 고통에 공감한다"며 "제주4·3 사건의 진실규명과 피해회복은 국가의 책무인 만큼 희생자들과 지속적으로 소통해 해결 가능한 방안을 모색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65315_1.jpg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