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경영권 불법 승계 의혹' 이재용 부회장 측, 첫 재판서 혐의 전면 부인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 1차 공판준비기일 열어

미국변호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측이 '경영권 불법승계 의혹'을 둘러싼 첫 재판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25-2부(재판장 임정엽 부장판사)는 22일 자본시장법 위반, 업무상 배임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부회장 등에 대한 첫 공판준비기일을 열었다(2020고합718). 이 사건으로 기소된 사람은 이 부회장을 비롯해 최지성 전 삼성 미래전략실 실장 등 11명에 달한다.

 

711.jpg

 

이날 공판준비기일에는 변호인들만 참석했다. 정식 공판에 앞서 향후 심리 계획과 증거조사 방법 등을 정리하는 공판준비기일에는 피고인들이 반드시 출석할 의무는 없다. 

 

이 부회장 측 변호인단은 "통상적인 경영활동인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 그리고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처리가 범죄라는 검찰 시각에 전혀 동의할 수 없다"며 공소사실을 전면 부인했다. 또 수사기록 열람 및 등사와 관련해 "기록 한 부는 복사를 완료했지만, 여러 로펌과 변호인들이 있어 다른 변호인들과 기록을 공유하려면 파일화 작업 등이 필요하다"며 "검찰 측 증거에 대한 의견을 밝히는데 짧게 잡아도 3개월은 필요하다"는 의견을 냈다.

 

반면 검찰은 "수사기록이 방대한 것은 사실이지만 변호인들이 장기간 피고인 측을 변호하면서 사실상 기록 확인이 많이 됐다"며 "3개월 후에 전체 내용을 읽고 한 번에 의견을 주는 방식보다는 기일을 빨리 잡고 중간에 진행 상황을 체크해 일부라도 기일이 진행되게 해달라"고 요청했다.

 

이에 대해 재판부는 "준비절차 기일은 다음 한 번으로 마칠 계획"이라며 "일단 두 달 남짓한 1월 14일로 지정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일주일 전까지 변호인은 증거 의견에 대한 의견서를 내달라"며 "검찰은 다음 기일에 공소사실 요지를 낭독하되 PT형식으로 해도 된다"고 설명했다.

 

이 부회장 등에 대한 2차 공판준비기일은 내년 1월 14일 오후 2시에 진행된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