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보이스피싱 의심 되면 검찰 '찐'에게 물어보세요"

서울중앙지검, 보이스피싱 서류 검증 콜센터 개설

리걸에듀

위조된 구속영장이나 검찰 재직증명서 등 검찰 관련 서류를 들이밀며 검찰청인 것처럼 속이는 신종 보이스피싱이 기승을 부리자 검찰이 특단의 대책을 내놨다.

 

서울중앙지검(지검장 이성윤)은 29일 주상용(45·사법연수원 29기) 인권감독관 산하에 '보이스피싱서류, 진짜인지 알려줘 콜센터(찐센터)'를 개설하고 업무를 시작했다. 

 

164637.jpg

 

365일 24시간 운영되는 콜센터는 보이스피싱에 사용된 검찰 관련 서류를 수사관들이 직접 확인한다. 누구나 콜센터(☏ 010-3570-8242)로 전화하거나, 진위 여부가 의심스러운 검찰 관련 서류를 촬영해 전송하면 △진위여부 △검사실 소환 △조사여부 등을 안내 받을 수 있다.

 

올해 9월까지 서울중앙지검이 기소한 보이스피싱 사건 432건 중 40.7%에 달하는 176건이 검찰 사칭 유형이었다. 검사나 수사관을 사칭하면서 "범죄에 연루되어 있으니 예금보호가 필요해 연락을 취했다"며 접근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특히 최근에는 수사과정에서 구속영장이나 (검찰) 재직증명서 등 위조된 검찰 관련 서류가 동원되는 사례가 늘고 있다.

 

한 보이스피싱 조직은 피해자에게 "피해자 명의 대포통장이 사기 범행에 사용돼 구속영장이 발부됐다"며 "3000만원을 보내면 불구속 수사를 받을 수 있도록 해주겠다"고 사기 행각을 벌이기도 했다. 피해자에게 △위조 차장검사 공무원증 △위조 검사 재직증명확인서 △위조 채무변재확인서 등을 보내 믿도록 만든 다음 현금인출·채권양도 등을 요구 하거나, 금융정보 탈취를 위한 휴대폰 어플리케이션을 깔도록 유도하는 보이스피싱 조직들도 있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전문가 입장에서는 가짜 여부를 쉽게 판별할 수 있지만 검찰 서류에 익숙하지 않은 일반인이 진짜 서류라고 믿고 피해를 입게 된다"며 "보이스피싱 범행 수법이 날로 교묘해지고 있다. 보이스피싱 조직원에게 돈을 지급하기 전에 콜센터를 통해 위조 여부를 확인하면 피해를 예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검찰은 보이스피싱 수사 뿐만 아니라 피해 예방에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기관 사칭 유형 보이스피싱 범죄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 서울중앙지검이 올해 9월까지 기소한 보이스피싱 사건 432건 중 이같은 유형이 227건(52.5%)으로 가장 많았다. 보이스피싱 조직원이 은행 직원 등을 사칭하며 접근해, 낮은 이자로 대출을 받으려면 기존 대출을 상환하라고 제안하는 방식이다. 이 과정에서 피해자가 금융기관 대표번호로 전화를 걸면 해당 금융기관이 아닌 다른 조직원에게 전화가 연결되도록 하거나, 피해자 금융정보 탈취를 위한 악성 어플리케이션이 설치되도록 하는 수법도 성행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외에도 공갈 유형(자녀가 납치 됐다며 금전을 요구하는 방식 등)이 26건(6%), 기타 유형이 3건(0.8%)이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