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野, 추미애 '어이없다' 발언에 "국민 모욕…국회의장 경고해야"

서욱 국방부 장관 향해서도 "심기 보좌…스스로 결단하라"

미국변호사
국민의힘은 22일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전날 국회 법사위 정회 중 마이크가 켜진 줄 모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한 것에 대해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난을 쏟아냈다.


배준영 대변인은 논평에서 "질의하는 의원은 국민을 대표해 그 자리에 있는 것"이라며 "의원에 대한 모욕은 국민에 대한 모욕"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의원의 대표인 국회의장이 경고 조치를 해 주시기 바란다"며 "국회의장이 수수방관해 국회의 권위가 땅에 떨어지는 것"이라고 밝혔다.

추 장관의 답변 태도와 관련해 하태경 의원도 TBS 라디오에서 "추 장관이 자꾸 매를 번다"며 "입이 너무 경박하고, 막말하고 이런 부분은 당내에서도 좀 자제를 시킬 필요가 있다"고 비판했다.

추 장관이 전날 청와대에서 열린 제2차 국정원·검찰·경찰 개혁 전략회의에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입장한 것도 도마 위에 올랐다.

김선동 사무총장은 "(추 장관이) 대통령과 함께 걷더니 한순간에 원기회복한 느낌"이라며 "문 정권의 검찰총장은 추 장관이라는 말이 있다. 추 장관은 토사구팽의 격언을 살펴야 할 것"이라고 페이스북에 적었다.

조수진 의원도 "(추 장관이) 김도읍 의원을 대놓고 욕보였다"며 "추 장관의 오만함은 문재인 대통령의 변함없는 신뢰 덕분일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법사위 정회 당시 추 장관에게 "많이 불편하시죠"라고 물었던 서욱 국방부 장관도 싸잡아 비난했다.

최형두 원내대변인은 "국방부 장관에게는 법무부 장관의 '심기 보좌' 역할이 없다. 국방부 장관이 걱정할 것은 추 장관 아들 사건으로 땅에 떨어진 군의 기강과 사기"라며 "일말의 군인정신이라도 남았다면 본인의 거취를 스스로 결정하라"고 말했다.

국민의당은 "(추 장관의 발언은) 평소 국회를 얼마나 경시했는지가 그대로 묻어난다"며 "잇따른 설화는 실수가 아닌 한계로 보인다. 직에 있는 동안이라도 소음이 아닌 묵음으로 일관해달라"고 논평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