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386 출신 사업가 허인회 또 구속기로…국회 납품청탁 의혹

2015년 도청 방지장치 납품 관련 국회의원에 청탁 혐의…검찰, 구속영장 청구

리걸에듀
'386 운동권' 출신 태양광 사업가 허인회(56) 전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이 국회에 도청방지 장치 납품을 청탁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는 것으로 확인됐다.


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북부지검 형사5부(서인선 부장검사)는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허 전 이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은 허 전 이사장이 2015년 국회에 수천만원 규모의 도청 방지장치 납품을 대리하는 과정에서 국회의원을 만나 청탁한 혐의가 있다고 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기존에 들여다보던 허 전 이사장의 임금체불 및 불법 하도급 혐의 등과 별개로 국회 납품 의혹에 관한 내사에 착수해 최근 피의자 조사까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허 전 이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은 7일 오전 열린다.

앞서 허 전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직원 임금과 퇴직금 5억여원을 지급하지 않은 혐의로도 구속영장이 청구됐으나 법원은 "도망이나 증거인멸의 우려가 충분하다고 보기 어렵다"며 기각했다.

허 전 이사장은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과 관련한 불법 하도급 혐의로도 수사를 받았다.

그는 2015년 녹색드림협동조합 이사장으로 선출돼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에 참여하면서 서울시 보조금을 받고 시공하기로 한 태양광 미니발전소 물량 다수를 자신이 대주주로 있는 중소기업 '녹색건강나눔'에 불법으로 하도급을 준 혐의를 받는다.

이를 수사한 경찰은 지난 5월 허 전 이사장에 대해 전기공사업법 위반·국가보조금 관리법 위반·지방재정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지난해 감사원 감사 결과에서 해당 협동조합은 2015년 서울시 태양광 미니발전소 사업 보조금 지원 대상으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자격요건을 갖출 때까지 모집 기간을 임의로 연장받는 등 혜택을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허 전 이사장은 1980년대 고려대 총학생회장을 지낸 '386 운동권' 출신 친여 인사로 2000년 새천년민주당, 2004년 열린우리당 공천을 받아 총선에 출마했다. 2004∼2005년에 열린우리당 청년위원장을 지냈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종합법무관리솔루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