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변호사회

'공동주택 관리비' 투명한 감시 시스템 만든다

부산변회, 부산시 등과 함께 '관리비 절감 지원단' 구성

162531.jpg

 

부산 지역 변호사들이 공동주택들의 관리비 부정·비리 문제를 근절하고 주민들의 주거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 발벗고 나섰다.

부산지방변호사회(회장 이영갑)는 부산광역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 부산지방공인회계사회(회장 배영호), 대한주택관리사협회 부산시회(회장 김홍환)와 18일 부산시 연제구에 있는 시청에서 '부산시 공동주택 관리비 절감 케어지원단 업무협약식'을 열었다.


비리근절·사각지대 해소


공동주택 관리비 절감 케어지원단은 공동주택 관리비와 관련된 비리를 근절하고 관리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도입됐다. 그동안 공동주택관리는 대부분 입주자대표회나 입주자 단체의 위탁을 받은 업체 등을 통해 자율적으로 이뤄졌는데, 투명한 감시시스템이 마련돼 있지 않다보니 부정행위가 일어나기 쉬웠다. 이 때문에 공동주택관리 민원과 분쟁이 늘어나면서 전문적인 관리체계가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있었다.

부산변회 소속 변호사들은 부산광역시 공동주택관리 조례 제10조에 따라 협약기관들이 케어지원단을 구성하게 되면, 자발적으로 단원으로 참여해 공동주택 관리비 절감을 위해 직접 찾아가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부정·비리 사례 들을 적발하게 된다.

부산변회 관계자는 "변호사들을 비롯한 외부전문가들이 공동주택 관리비 절감 케어지원단으로 활동함으로써 보다 투명하고 효율적인 관리 시스템을 통해 관리비를 절감하는 효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