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외국인이 외계인?… '외국인등록증'서 에일리언(Alien) 문구 삭제

1966년 제도 시행 후 54년만

803.jpg

 

법무부가 현행 '외국인등록증'의 영문표기명에서 '외계인·이방인'을 뜻하는 '에일리언(Alien)'이라는 문구를 폐기하기로 했다. 1966년 외국인등록증 제도가 시행된 이후 54년 만이다.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1일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 개정을 통해 'Alien Registration Card'로 표기되고 있는 현행 외국인등록증의 영문 명칭을 'Foreign National Card' 또는 'Foreign Residence Card', 'Residence Card' 등 중립적 표현으로 변경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국에 거주하는 외국인들의 정책건의사항을 반영한 조치다. 추 장관은 앞서 지난달 13일 세계 22국 출신 모범이민자 35명을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으로 위촉하면서, 멘토단을 대상으로 현장소통행사를 진행했다. 

 

외국인들은 소통행사 등에서 외국인등록증 영문표기에 외국인에 대한 배타적인 인식이 녹아 있다며 개선을 건의했다.

 

법무부는 지난 1966년 첫 외국인거주허가증(ALIEN RESIDENCE PERMIT)을 발급한 이후 외국인등록증에 외국인을 '에일리언(ALIEN)'으로 표기해왔다.

 

법무부 관계자는 "우리 국민과 함께 살아가고 있는 외국인에 대한 이질감을 완화하고 재한외국인들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국민과 재한외국인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다양한 정책현장의 목소리를 직접 듣는 소통창구를 확대하겠다"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