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부따' 강훈 첫 재판서 "나도 피해자"… "범단 혐의 성립 안돼"

이른바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24)의 공범인 '부따' 강훈(18)은 첫 공판에서 자신도 조씨의 피해자라고 주장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1부(재판장 조성필 부장판사)의 심리로 지난 27일 성 착취물을 제작해 인터넷상에 유포한 혐의를 받는 조주빈(24)의 공범 '부따' 강훈(18)의 첫 재판이 열렸다. 

 

강씨의 변호인은 "조씨가 자신의 지시에 완전 복종하면서 일할 하수인이 필요한 상황이었고, 그 하수인이 피고인 강씨였다"며 "특히 조씨와 공범으로 기소된 혐의 대부분은 조씨의 단독 범행"이라고 주장했다. 

 

강씨의 변호인은 고등학교 3학년이던 강씨가 지난해 스트레스 해소 차원에서 텔레그램에서 음란물을 보다가 '박사방'을 운영하는 조씨를 우연히 알게 됐고, 강씨로부터 개인메시지를 받은 조씨는 "돈이 없으면 성기 사진을 찍어 보내라"고 요구했고, 이에 강씨는 자신의 성기를 찍은 사진을 보냈다고 했다. 

 

강씨의 변호인은 "당시 조씨가 '사람 죽이는데 얼마 들 것 같냐. 500만원, 1000만원 든다'라며 강씨에게 '박사방' 관련 일을 시켰다"고 했다. 이어 "강씨는 조씨와 공모해 아동·청소년 이용 음란물 제작과 아동·청소년 피해자 협박·추행 , 성적 수치심을 주는 강요, 성적학대 행위를 한 적 없다"며 강씨의 일부 혐의를 부인했다. 

 

다만 변호인은 박사방에 음란물을 유포한 것 등 일부 혐의는 인정하고 "강군이 중대한 범죄에 가담한 것을 매우 죄송하게 생각하고 후회하며 반성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고 변론했다.

 

그는 또 재판 후 기자들과 만나 범죄단체 관련 혐의 적용 여부에 대해서도 "(조씨와 공범 사이) 상하관계는 있는데 수평관계가 없지 않냐"며 "범죄단체가 되려면 수익금을 나눠가지는 체계와 목적이 있고 조직이 었어야 하는데, 이걸 조직이라고 할 수 있는지"라고 항변했다. 

 

강씨는 청소년성보호법상 음란물 제작·배포 등 11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검찰은 강씨가 인터넷 메신저 텔레그램의 이른바 '박사방'에서 '부따'라는 별명을 쓰면서 피해자들에게 성 착취 영상물 제작을 요구하고, 조씨를 도와 박사방 관리·홍보와 성 착취 수익금 인출 등을 맡았다고 보고 있다.

 

한편 재판부는 다음 달 24일 강씨에 대한 2회 공판을 열어 증인 신문을 진행하기로 했다.

미국변호사

기자가 쓴 다른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