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울산시장 당내 경선 의혹' 심규명 변호사 검찰 조사받아

송 시장 단독공천에 반발하다 입장 바꿔…靑의 포기 종용 의혹도

이른바 선거개입·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더불어민주당 경선 과정에서 송철호 울산시장과 경쟁했던 심규명(55) 변호사를 최근 소환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다.


25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지난 14일 심 변호사를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청와대 관계자로부터 울산시장 경선 포기를 종용받은 사실이 있는지 등을 조사했다.


심 변호사는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출마를 선언해 송 시장, 임동호 전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과의 당내 경선이 예상됐다. 하지만 세 후보를 대상으로 면접을 진행한 민주당 중앙당은 경선 없이 송 시장을 후보로 단독공천했다.


심 변호사는 임 전 최고위원과 함께 기자회견을 열고 "송철호는 후보 자격이 없다"며 강력히 반발하다 닷새 만에 중앙당 결정을 수용한다며 입장을 바꿨다.


이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가까운 송 시장을 후보로 출마시키기 위해 청와대에서 심 변호사와 임 전 최고위원의 경선 포기를 종용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미래통합당의 전신인 자유한국당은 "이호철 전 민정수석이 심 변호사가 경선을 포기하도록 회유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냈다. 포기의 대가로 공기업 사장직을 제안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심 변호사는 검찰 조사에서 선거를 앞두고 이 전 수석과 만난 사실이 없으며, 회유를 받지도 않았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공기업 사장 자리를 제안받았다는 주장 역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이다.


앞서 검찰은 중간 수사 결과를 바탕으로 지난 1월 송 시장을 비롯한 피의자 13명을 먼저 기소한 후 총선 종료 시까지 숨 고르기에 들어갔다. 선거가 끝난 후 수사팀은 참고인과 피의자 수십 명을 불러 조사하며 수사에 다시 속도를 내는 것으로 전해졌다. 임종석 전 대통령비서실장과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 등 주요 관련자들의 조사도 조만간 재개될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