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법무부,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 위촉

161502_1.jpg

 

법무부(장관 추미애)는 13일 정부과천청사에서 '제1기 사회통합 이민자 멘토단' 위촉식을 개최했다.

 

멘토단은 아시아·미주·유럽 등 세계 22국 출신 모범이민자 35명으로 구성됐고, 벨기에 출신 줄리안 퀸타르트씨 등 방송 프로그램 등에 출연하는 방송인도 포함됐다. 

 

161502.jpg

 

이들은 재한 외국인과 이민자를 상대로 한국 적응 경험 및 노하우를 공유하고, 한국에 출신국의 사회·문화를 소개하며, 내외국간 상호소통을 돕는 역할을 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재한외국인 대상 멘토 교육 △국민 및 중앙부처·지자체 공무원 대상 상호문화이해 강의 △외국인 정책홍보 활동 △정책결정 자문활동 등이다. 

 

추 장관은 "국민과 재한외국인 간 상호이해와 소통 없이는 진정한 사회통합이 어렵다"며 "선배 이민자로서 국민과 외국인을 연결하는 이민자 통합의 든든한 다리가 되어 달라"고 당부했다. 

 

법무부는 지난 2009년부터 장기체류 외국인의 안정적 국내 정착을 돕기 위해 한국어 및 한국사회 이해 등을 교육하는 사회통합프로그램(Korea Immigration and Integration Program·KIIP)을 운영해왔다. 지난 10년간 누적 참여자는 27만명이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