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코로나19 특수 노린 '마스크 판매 사기 보이스피싱' 활개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 '심박스' 제공 60대 여성 구속기소

미국변호사

764.jpg

 

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등 보건용품 품귀 현상이 이어지자 기존 보이스피싱 조직까지 마스크 판매 사기범죄에 가담하며 관련 범죄가 활개를 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중앙지검 형사4부(부장검사 신형식)는 6일 외국에 본거지를 둔 보이스피싱 조직의 휴대전화 번호 조작을 도운 60대 여성 A씨를 사기 방조 및 전기통신사업법 위반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2018년 9월부터 지난달 13일까지 유심 여러 개를 동시에 장착할 수 있는 기기인 '심박스'를 이용해, 보이스피싱 조직이 해외에서 피해자에게 거는 전화를 국내전화번호로 표시되도록 해온 것으로 조사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보이스피싱 조직은 심박스를 마스크 관련 사기범죄에도 활용했다. 해외에 본부를 둔 이 보이스피싱 조직은 지난 1월 29~31일 "마스크를 대량 판매하겠다"는 허위 글을 인터넷 게시판 등에 올리는 방식으로 6억7430만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이 조직에 심박스를 제공해 피해자 3명의 보이스피싱 범죄를 방조한 혐의도 받는다. 

 

검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로 마스크 수급이 불안정한 상황을 악용한 경제범죄사범에 엄정 대처할 것"이라며 "온라인상 비대면 마스크 거래를 할 경우 상대방 업체가 실제로 있는지 세심하게 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종합법무관리솔루션

한 주간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