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법원, 가정법원, 행정법원

조주빈 공범 16세 '태평양'… 檢, 첫 재판 연기 신청

미성년자 등을 협박해 찍은 성착취 동영상을 텔레그램 '박사방'을 통해 공유한 조주빈(25)의 공범 중 1명이자 '태평양 원정대'라는 성착취물 공유방을 별도로 꾸려 성착취 영상을 유포하며 '태평양'으로 불리던 고등학생이 이달 말 첫 재판을 받는다. 

 

2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형사20단독 오덕식 부장판사는 오는 30일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상 음란물 제작·배포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모(16)군에 대한 첫 공판기일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군은 지난 5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겨졌다.

 

이군은 고등학생이라 통상적으로 소년 재판부에 사건이 배당돼야 하지만, 아동·청소년 대상 성범죄인 점 등 사안이 중대해 일반 형사재판부에 배당됐다. 

 

다만 검찰이 법원에 기일 연기 신청서를 제출해 첫 재판은 미뤄질 가능성도 있다. 검찰 관계자는 "추가 기소에 따른 사건병합을 위해 기일연기를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박사방 유료회원 출신인 이군은 이후 조주빈을 도와 박사방 운영진으로 활동하다 지난해 10월부터 올 2월까지 '태평양 원정대'라는 별도의 방을 운영한 것으로 조사됐다. 여기에는 최소 8000명~최대 2만명이 가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방에는 수많은 음란물이 올라왔고, 피해자 성착취 영상과 성희롱 영상 등도 다수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태평양은 'n번방'의 존재 등이 언론을 통해 알려지자 지난 2월 돌연 잠적했다. 하지만 결국 경찰에 덜미를 잡혀 지난달 20일 검찰에 송치됐고,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부장검사 유현정)는 지난 5일 이군을 구속 기소됐다.

리걸에듀

카테고리 인기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