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변호사회

전북법조계, '화훼농가 돕기' 캠페인 참여

160481.jpg


전북지역 법조계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에 빠진 지역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나섰다.

전북지방변호사회(회장 최낙준)는 19일 화훼농가 돕기 캠페인인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에 동참했다. 꽃 선물 릴레이 캠페인은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졸업식이나 입학식 등의 각종 행사가 취소되면서 매출 급감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농가를 돕기 위해 꽃 바구니를 구입하는 캠페인이다. 캠페인 참여자들은 지인들에게 꽃 바구니를 선물하면서 캠페인 동참을 격려하고 있다.

이날 최 회장은 법무법인 가인로와 법무법인 온고을에 꽃 바구니를 전달하면서 "꽃 선물 릴레이를 통해 위축된 전북 화훼시장이 좀 더 활성화되길 바라며, 이 캠페인이 지역 법조계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같은 날 전라북도지방법무사회(회장 정동열)도 꽃 선물 릴레이에 동참했다. 정 회장은 최영승 대한법무사협회장과 법무사협회 소속 시·군·지부장 등에게 100만원 상당의 꽃 바구니 20개를 선물했다.

정 회장은 "꽃 선물이 조금이나마 어려움에 빠진 화훼농가에게 도움이 되길 바라며, 앞으로도 지역내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하겠다"고 전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