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로펌

법무법인 세종, '자동차·모빌리티 전문팀' 신설

IT·자율주행·지적재산권·환경·공정거래 등 다양한 전문 변호사 대거 포진
모빌리티 규제 대응, 관련 소송 수행, 컴플라이언스 서비스 등 종합 제공

법무법인 세종(대표변호사 김두식)은 13일 급속도로 성장하는 자동차 산업에 대한 체계적인 법률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자동차·모빌리티 전문팀'을 신설했다고 밝혔다.

 

신설 팀에는 자동차 산업 뿐만 아니라 IT, 지적재산권, 환경 등 다방면의 전문 변호사들이 참여한다. 

 

159536.jpg

 

이용우(55·사법연수원 28기) 변호사를 주축으로 자동차 안전분야에 정혜성(41·35기) 변호사와 이지연 외국변호사, 환경 규제 분야에 황성익(41·33기)·류재욱(41·39기) 변호사와 백규석 고문, 자율주행·ICT 분야에 강신욱(48·33기)·조정희(45·31기)·조중일(39·36기) 변호사, 그리고 공정거래 분야 전문 변호사 등 20여명의 변호사와 전문가가 포진했다. 

 

특히 황 변호사는 환경 및 산업안전 법규, 화학물질 규제를 포함해 자율주행 자동차 등에 대한 자문 및 소송업무를 다수 수행한 경험이 있다.

 

신설 팀은 모빌리티에 관한 규제 대응, 소송 수행 및 컴플라이언스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배출가스 등 환경 규제 △안전기준 위반, 리콜 등 안전 규제 △자동차 결합 관련 각종 민사소송 △담합 등 공정위 조사 관련 대응 등을 수행한다.

 

세종은 전문팀 신설에 앞서 13일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와 '전기자동차 산업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협약을 통해 양 측은 전기차 관련 프로젝트를 협업해 추진할 예정이다.

 

세종 관계자는 "자동차 산업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에서 법률적 이슈에 능동적으로 대응할 수 있도록 지원함으로써 산업 발전에 적극 기여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