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국회,법제처,감사원

대선 주자 적합도 2위 오른 윤석열… 1위는 이낙연

황교안 한국당 대표는 3위

154329.jpg


윤석열 검찰총장(사진)이 차기 대선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2위로 부상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0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서치앤리서치가 세계일보 의뢰로 지난 26~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남녀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차기 대통령 적합도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윤 총장은 10.8%의 지지를 얻어, 이낙연 전 국무총리(32.2%)에 이어 2위에 올랐다.


윤 총장 뒤를 이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10.1%), 이재명 경기도지사(5.6%), 박원순 서울시장(4.6%), 유승민 새로운보수당 의원(4.4%),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4.3%) 등의 순이다.


이번 조사에서 윤 총장은 무당층 내에서 15.8%로 가장 높은 지지율을 기록했다. 박근혜 전 대통령 등 전 정권 수사를 주도하며 보수층의 비판을 받았지만, 문재인정권 비리도 수사하며 보수층과 무당층의 지지를 얻은 것으로 분석된다.


윤 총장은 보수 성향 응답자 가운데 19.1%의 지지를 받아 황 대표 26.4%의 뒤를 이어 2위에 올랐다. 반면, 중도 성향 내에서는 11.9%로 6.3%의 황 대표를 약 2배 가까이 앞섰다.


이 전 총리는 대구·경북(TK)을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모든 연령대에서 가장 높은 지지를 얻었다. 고향인 호남 지역 지지율은 59.7%며, 40대 지지율은 43.8%다.


이번 조사는 1대1 전화면접조사(CATI) 방식으로 이뤄졌으며, 응답률은 10.1%(총 통화시도 9946건)다. 표본오차는 ±3.1%p, 신뢰수준은 95%다. 자세한 사항은 세계일보 홈페이지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