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조국 前 장관, 재산 53억여원 신고… 10개월만에 1억 이상 줄어

집값 올랐지만… 부인 정경심 교수 펀드 등 예금 재산 줄어
'변호사 수임료, 병원비, 생활비 등으로 지출' 설명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재산이 대통령 민정수석비서관이었던 지난해 3월 재산공개 때보다 1억2786만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공직자윤리위원회가 31일 관보에 게재한 전·현직 고위공직자 25명의 재산등록사항에 따르면 조 전 장관은 53억4859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들 25명은 작년 10월 2일부터 11월 1일까지 신규 임용 또는 퇴직 등 인사 변동이 발생한 사람들이다. 조 전 장관은 작년 10월 법무부 장관에서 물러났다.

조 전 장관 재산은 지난해 3월 정기 공직자 재산공개 때와 비교해 보유한 토지와 건물 가액은 공시지가 상승으로 1억2849만원 증가했지만, 예금 인출과 펀드 매각 등으로 예금 재산이 2억5636만원가량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관보에 게재된 조 전 장관의 재산은 퇴직일인 지난해 10월 15일을 기준으로 한 것이고, 작년 3월 공개된 재산은 2018년 12월 31일을 당시의 재산이다. 따라서 조 장관의 재산은 약 10개월 만에 1억2786만원이 감소한 셈이다.

조 전 장관이 보유한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는 1억2800만원 오른 10억5600만원, 배우자인 정경심 동양대 교수 명의의 강원도 강릉시 임야는 49만원 오른 374만원으로 신고됐다.

조 전 장관 본인의 예금 재산은 1억6259만원이 증가한 7억6993만원이었지만, 정 교수의 예금 재산은 4억2105만원이 줄어든 22억8307만원이었다. 특히 정 교수의 펀드(한국투자증권) 보유 금액이 3억8942만원가량 줄었다.

조 전 장관은 재산신고 과정에서 예금 보유액 감소 사유를 변호사 수임료와 병원비, 생활비 등에 지출했기 때문이라고 기재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