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대검찰청

윤석열 "중요사건 연속성 차질 없어야"…인사 '작심발언'은 자제

검사장 전출입 신고식서 첫 공식언급…"국민 바라보며 일해야"

윤석열 검찰총장이 10일 "국민 신뢰를 얻기 위해 국민이 늘 검찰을 지켜보고 있다는 점을 명심하고 국민을 바라보며 일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5시 30분 대검 중회의실에서 열린 검사장 전출입 신고식에서 "검사가 부임하는 임지는 중요하지 않은 곳이 한 군데도 없다"며 이처럼 말했다.


이날 행사에는 전출입 인사 대상이 된 검찰 고위간부 31명이 참석했다.


윤 총장이 대검 참모진이 모두 교체되는 대규모 인사가 지난 8일 발표된 이후 공식 행사에 참석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단행한 간부 인사와 관련해 '작심 발언'을 내놓을지 관심이 집중됐으나, 윤 총장은 이날 예민한 언급은 피했다.


대신 "진행 중인 중요사건에 수사, 공판의 연속성에 차질이 없도록 해주시길 부탁한다"고 강조했다.


다가오는 4월 총선과 관련해서는 "공정한 총선 관리가 될 수 있도록 철저히 대비해 주시길 부탁한다"며 원론적인 당부를 했다.


윤 총장은 검찰 개혁 입법과 관련해서도 절제된 표현을 썼다.


그는 "공수처 관련 법안 등이 오는 7월 시행을 앞두고 있는데, 변화되는 형사 관련 법률들이 잘 정착이 되고 국민들이 불편 없이 이용할 수 있도록 대비에 만전을 기해야 된다"며 간부들의 관심을 부탁했다.


윤 총장과 대검 간부들은 이번 인사에 대해 별다른 언급 없이 수사를 흔들림 없이 이어간다는 뜻만 간접적으로 밝히고 있다.


윤 총장은 여권에서 '항명 논란'으로 사실상 거취 표명을 압박받는 상황에서도 오히려 청와대를 겨냥한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인사 이후 이틀 연속 대통령 직속위원회(국가균형발전위원회)와 청와대 자치비서관실(옛 균형발전비서관실)을 압수수색하는 강수를 뒀다.


윤 총장이 국회 본회의에 상정된 검경 수사권 조정안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되는 오는 14일께 사표를 던질 것이란 풍문이 이날 정보지 등을 통해 돌았지만, 윤 총장은 임기를 채우겠다는 의지가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