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김기현 첩보' 송병기 울산시 부시장 나흘 병가

김기현 전 울산시장 주변 비리 의혹의 제보자로 파악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이 9일 오후 조퇴하고 이번 주말까지 병가를 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오전 8시 30분 즈음 8층에 있는 집무실로 정상적으로 출근했고, 출근 후 집무실에서 업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집무실 입구에는 청원경찰이 교대로 지키며 언론과 송 부시장과 접촉을 차단했다.

울산시는 또 시장실이 있는 7층으로 가는 계단 복도 문과 엘리베이터도 모두 폐쇄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오후에는 조퇴를 신청한 뒤 귀가하면서 10일부터 13일 금요일까지 병가를 냈다.


병가 이유는 신병 치료 등을 위해서인 것으로 알려졌다.


울산시도 이번 주 송 부시장의 공식 일정을 모두 비웠다.


서울중앙지검은 앞서 6일과 7일 송 부시장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송 부시장을 소환 조사한 첫날 아침부터 울산시청 부시장 집무실을 비롯해 자택, 관용차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했다.

 


(울산=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