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유재수 구속영장 청구… 검찰 칼끝, 조국 향하나

금융위원회 국장 재직 시절 업체들로부터 뇌물을 받고 편의를 봐줬다는 의혹이 제기된 유재수(55)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해 검찰이 25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검사 이정섭)는 이날 뇌물수수와 수뢰후 부정처사 등의 혐의로 유 전 부시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유 전 부시장에 대한 영장심사는 27일 오전 10시 30분 서울동부지법 권덕진 영장전담 부장판사의 심리로 열린다.

 

140442.jpg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 금융정책국장으로 근무하면서 업체 관계자들로부터 금품 등을 제공받은 뒤 업체들의 편의를 봐 준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유 전 부시장은 지난 21일 검찰에 출석해 18시간동안 검찰 조사를 받았다. 유 전 부시장은 검찰 조사에서 금품을 받은 사실을 일부 시인했지만 대가성이 없다며 혐의를 부인하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앞서 같은 달 19일 유 전 부시장의 서울 도곡동 자택과 부산시 경제부시장실, 관사, 관련 업체 등 총 5곳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또 유 전 부시장이 금융위원회 정책국장 시절 비위와 관련해 청와대 특별감찰반의 감찰이 진행됐으나 윗선 지시에 의해 무마됐다는 의혹도 들여다보고 있다. 이 의혹은 특감반원으로 일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이 지난 2월 기자회견을 통해 당시 청와대 조국 민정수석비서관과 박형철 반부패비서관, 이인걸 특감반장 등을 직권남용 및 직무유기 혐의로 고발한다고 밝히면서 제기됐다. 

 

검찰은 최근 이 당시 특감반장과 특감반원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청와대 특감반 보고라인은 특감반원, 이 특감반장, 박 비서관을 거쳐 조 수석으로 이어졌다. 이 때문에 이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의 칼끝이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조 전 법무부장관을 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편 검찰은 유 전 부시장이 청와대 특감반 감찰을 받은 뒤에도 국회 전문위원으로 옮겨갈 수 있었던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최종구 전 금융위원장과 김용범 전 금융위 부위원장(현 기획재정부 1차관)도 불러 조사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