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세월호 특수단 "백서 쓰는 심정으로 모든 의혹 밝힐 것"

세월호특조위 수사의뢰 사건은 물론 고발·수사의뢰 예정 사건까지 수사대상으로
과거 검찰수사 내용은 물론 판결이 난 사건도 국민적 의혹 해소 필요하다면 조사

대검찰청 산하 '세월호 참사 의혹 특별수사단(단장 임관혁)'이 11일 공식 출범하면서 "백서를 쓰는 심정으로 세월호 참사와 관련된 모든 의혹을 수사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임 단장은 이날 서초동 서울중앙지검 청사 13층 브리핑실에서 출범 뒤 첫 브리핑을 갖고 "중책을 맡게 되어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윤석열 검찰총장의 지시와 같이 이번 수사가 마지막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며 "모든 구성원과 혼연일체가 돼 지혜와 정성을 모아 최선을 다해 수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157157.jpg

 

특수단은 임 단장, 그리고 조대호(46·30기) 대검찰청 인권수사자문관, 용성진(44·33기) 영동지청장 등 2명의 부장검사와 5명의 평검사, 10여명의 검찰 수사관 등 모두 20여명 규모로 꾸려졌다. 

 

특수단은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등에서 수사 의뢰한 사건은 물론 향후 고발되거나 수사의뢰 예정인 사건 등을 전반적으로 모두 검토해 의혹을 밝히겠다는 입장이다. 과거 검찰이 수사한 사안에 대해서도 살펴볼 계획이다. 

 

이에 따라 현재 서울중앙지검 형사2부가 수사중인 '세월호 내 폐쇄회로(CC)TV 영상 조작 의혹'은 물론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가 수사중인 '청해진 해운 특혜 대출 의혹' 등도 특수단의 수사대상에 포함된다. 하지만 특수단은 아직 서울남부지검에서 사건을 넘겨 받지는 않은 상태라고 밝혔다.

 

임 단장은 세월호 참사와 관련 검찰 수사를 거쳐 법원 확정판결이 나온 사건도 있다는 지적과 관련해 "수사는 기본적으로 형사처벌을 전제하는 개념이지만, 국민적 의혹을 해소한다는 차원에서 필요하다면 수사를 전제로 하지 않은 조사까지 해야 한다는 생각"이라고 말했다. 이어 "필요하다면 과거 수사가 이뤄진 부분도 검토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내년 총선을 앞두고 세월호 참사 전면 재수사가 결정되면서 정치적 논란이 일고 있는 것과 관련해서도 임 단장은 "(수사에) 다른 정치적 고려는 있을 수 없다"고 일축했다. 그는 "윤 총장이 몇 차례에 걸쳐 국회 인사청문회나 국정감사에서 말한 것처럼 세월호와 관련해 지속적으로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어, 한 번쯤은 검찰에서 전면 수사를 통해 정리할 필요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특수단은 특조위와 유가족 측과도 소통한다는 방침이다. 임 단장은 "빠르면 이번 주라도 특조위 관계자를 만날 생각"이라며 "(일정을) 협의 중"이라고 말했다.

리걸에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