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지방검찰청

'타다'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 이재웅 대표 등 불구속기소

검찰이 종합 모빌리티 플랫폼 '타다'를 현행법 위반이라고 결론짓고 타다의 모회사인 주식회사 쏘카와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의 대표, 그리고 두 법인을 불구속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부장검사 김태훈)는 28일 이재웅 쏘카 대표와 박재욱 브이씨앤씨 대표 그리고 두 법인을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검찰 관계자는 "'타다' 스마트폰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11인승 승합차와 운전기사를 이용하여 면허 없이 여객자동차운송사업을 운영하고, 자동차대여사업자로서 법률상 허용되지 않는 유상여객운송을 한 혐의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미국변호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