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법무부

조국 법무부 장관, 의정부지검서 검사와의 첫 대화

형사부 업무경감, 인사제도 등 의견 수렴

조국 법무부장관이 20일 의정부지검을 방문해 취임 후 처음으로 일선 검사와 만남의 자리를 가졌다. 

 

법무부 관계자는 "조 장관이 직원들의 고충을 듣고, 검사들과의 대화에서 수사권 조정안, 형사부 업무경감, 인사제도 등에 관한 다양한 현장의 목소리를 들었다"고 말했다.

 

의정부지검은 조 장관이 축소를 주장해온 특수부가 없는데다 지난해 '강원랜드 수사 외압'을 폭로한 안미현 검사가 근무하고 있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0시 50분께 의정부지검에 도착해 청사 입구에서 대기 중인 취재진에게 "검찰개혁을 위해서는 누구보다도 일선 현장에서 묵묵히 일하는 검사와 직원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듣는 것이 중요하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 검찰 개혁 내용이든, 일선에 일하는 분들의 애로사항이든 주제 제한 없이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자 한다"며 "자유로운 분위기에서 얘기할 수 있도록 일체 상사들의 배석 없이 얘기를 듣고 추후 취합해 반영하려고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을 제가 말하는 시간이 아니라 듣는 시간"이라며 "참석자들은 자율적으로 정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대화에는 40세 이하 검사와 직원들이 주로 참석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사장 등 간부급은 배석하지 않은 채 자유 토론 방식으로 대화가 진행됐다고 법무부는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오전 11시부터 2층 소회의실에서 수사관 등 직원 20명 가량과 차를 마시며 1시간 정도 검찰 제도와 조직 문화 등에 대한 의견을 들었다. 이어 4층 대회의실로 자리를 옮겨 안 검사를 비롯한 검사 20여명과 점심 도시락을 먹으며 대화를 이어갔다. 의정부지검의 검사 현원은 67명이며 이 가운데 평검사는 58명이다.

리걸에듀